게임할 때만 집중력 100.. 이것도 ADHD 증상?

0
168

“평소에는 가만히 있지 못하고 산만한 편인데 게임이나 영상을 볼 때는 2~3시간도 집중해서 보는 우리 아이 문제 없을까요? 혹시 이것도 ADHD 증상인가요? ”

엄마들이 가장 많이 하는 질문이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교실에서는 집중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아이가 게임 등을 집중해서 하는 것은  ADHD 증상을 가진 어린이의 두드러지는 특징 중 하나이다.

의정부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김영훈 교수는 “공부할 때 집중력은 능동적 집중력인 반면 디지털 미디어에서의 집중력은 수동적 집중력이기 때문에 똑같은 집중력이 아니다”라며 “능동적 집중력은 전두엽이 성숙해야 만들어지는 데, ADHD 어린이는 능동적 집중력이 결핍돼 있다”고 말했다. 또한, ADHD 어린이가 게임, TV 등 디지털 미디어에 더 집착하고 민감하게 반응한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게임 등 디지털 미디어에 오래 노출되면 ADHD 위험이 더 높아질까? 그렇다. 지난해 미국 LA 지역 10개 고등학교의 15~16세 학생 2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구에 따르면 디지털 미디어 사용 횟수·사용 강도 등이 높을수록 ADHD 발생 정도가 커졌다.

디지털 미디어를 적게 사용한 학생은 4.6%만이 ADHD 증세가 나타난 반면, 디지털 미디어 사용이 많은 학생은 10.5%가 ADHD 증세가 나타났다. 김영훈 교수는 “디지털 미디어의 영향은 초등학교 저학년에서만 일어나는 것은 아니다”며 “의지력을 발휘할 수 있는 청소년 시기까지 영향이 지속된다”고 말했다. 우리 부모가 어려서부터 스마트 기기에 지나치게 몰입하고 있는 아이에게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이유이다.

 

 

 

맘스매거진(http://momsmagazine.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