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박물관부터 미술관까지.. 추석 연휴에 즐기는 문화 행사

0
50
문화체육관광부 소속 국립박물관·미술관이 추석 연휴를 맞아 다양한 문화행사를 개최한다.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는 한가위 특집 춤판 ‘두드락’을 선보인다. 이번 공연에서는 희극춤, 가면극 등과 같은 전통공연뿐 아니라 K팝과 함께하는 ‘바라 떼춤’, 팝송 선율과 어우러진 승무와 법고춤 등 전통무용과 현대음악의 조화를 통해 관객들에게 신선한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지방 국립박물관 및 전시관에서도 전통음식 만들기, 민속놀이 체험, 전통공연, 가족영화 상영 등 다채로운 문화행사가 펼쳐질 예정이다.

서울 삼청로 국립민속박물관에서는 추석맞이 송편 빚기, 매 인형 만들기, 고무신 만들기, 청사초롱 만들기 등 각종 전통문화 체험과 강강술래, 풍물, 꼭두각시놀음 등 다양한 전통공연이 진행된다.

서울 용산 국립한글박물관에서는 한글의 우수성과 세종의 업적을 알리는 전통공연 ‘옛, 지금, 미래의 한글 그리고 가야금’이 열린다. 이번 공연은 시대의 흐름에 따라 우리의 언어와 음악이 변하는 과정을 아름다운 가야금의 선율을 통해 보여준다.

국립현대미술관에서는 추석 연휴 기간중 미술관 전시안내 애플리케이션을 내려 받은 관람객을 대상으로 ‘포춘 쿠키’를 증정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행운의 과자 안에는 국립현대미술관 회원 가입 할인, 국립현대미술관 기념품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쪽지가 들어 있다.

맘스매거진 디지털뉴스팀(http://momsmagazine.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