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력부터 몸매 관리까지, 필라테스 일석삼조 효과

0
422

#필라테스 #근력운동 #자세 교정 #다이어트

바쁜 현대인들에게 신체적인 건강만큼이나 중요한 것이 정신 건강이다. 특히 날씨로 인해 실내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다 보면 나도 모르게 몸에 적신호가 올 수 있다. 정신없이 바쁘게 보내는 일상 속 망가지는 몸매, 정신적으로도 지쳐 있다면 운동을 통해 활력을 찾아보면 어떨까?

최근 저녁 있는 삶이 일상에 많은 변화를 가져오면서 퇴근 이후 시간을 활용해 운동이나 취미생활을 하는 경우가 많다. 연예인들의 몸매 관리 비법으로 자주 언급되면서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이 바로 필라테스다. 필라테스는 기구를 사용해 몸의 중심을 단련시켜 다이어트 효과는 물론 신체 균형과 전신 근력을 강화하는 운동으로 더욱 인기를 끌고 있다.

*필라테스 운동
필라테스의 처음 시작은 운동이 아닌 치료가 목적이다. 제1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의 스포츠 연구가 요제프 필라테스가 포로수용소에 있던 환자들의 재활 치료를 위해 고안한 것이 필라테스의 시초다. 이후 미국 스포츠 선수들의 재활 치료로 유명해지면서 2004년 우리나라 보급 이후 최근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필라테스는 자세 교정뿐 아니라 탄탄한 몸매 유지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스마트폰 사용이 늘어나고 장시간 이어지는 컴퓨터 업무로 일자목이나 거북목 등 목과 어깨 통증을 호소하는 직장인들에게 좋은 효과를 보이며 주목을 받고 있다.

필라테스는 인체의 중심부인 척추, 골반, 복부를 지탱하는 이른바 코어 근육을 단련한다. 척추 분절을 통한 유연성, 기립근 강화 및 골반 복부 부위 코어 근육 단련으로 허리 주변 근육이 강화되면서 군살이 빠지고 자세 균형이 잡힌다.

필라테스 운동의 가장 큰 장점은 몸을 이완하고 이를 통해 활력을 얻을 수 있다는 점이다. 단순히 스트레칭을 넘어 일부 정신 수양적 특성을 보이면서 몸과 마음이 지친 현대인들에게 적합한 운동이다.
*필라테스 운동 종류
필라테스 운동은 크게 기구 필라테스, 소도구 필라테스, 매트 필라테스로 나눌 수 있다. 기구 필라테스는 리포머, 래더바렐, 콤비체어, 캐딜락 등의 기구를 사용하여 잘못된 자세로 인해 틀어진 골반과 허리, 어깨를 교정해 통증을 완화시키는 효과를 갖고 있고 속근육을 강화시켜 신체 균형을 맞춰준다.

리포머는 정교한 스프링과 끈을 이용해 근력을 기를 수 있게 해 주는 안정성이 뛰어난 기구, 캐딜락은 특히 복부 단련, 척추와 어깨 근육 단련에 좋다. 체어는 허리와 엉덩이 어깨 근육의 균형에 효과적이고, 바렐은 복부의 안전성과 근력 향상, 유연성 향상에 도움을 준다.

소도구 필라테스는 폼롤러, 짐볼, 미니볼, 젠링 등 다양한 소도구를 이용한 필라테스로 일상생활에 필요한 근력과 체력 강화, 스트레칭 효과로 보디라인을 매끄럽게 정리해주는 효과가 있다. 매트 필라테스는 매트를 이용하는 필라테스로 몸 전체를 이용해 필라테스를 하는 것으로 보면 된다.

*필라테스 운동효과
필라테스 운동 효과는 자세 교정, 몸의 균형 향상, 근력 강화, 코어 강화, 혈액순환 등을 말할 수 있다. 물론 기구 필라테스를 통해 다이어트 효과나 체중 감량의 효과를 볼 수는 있지만 극적인 다이어트 효과는 보기 힘들다. 무엇보다 집중력을 향상하는 데 도움 되며 우울증 감소 등 정신 건강에 도움이 된다.

근육 저축이란 말에서 알 수 있듯이 나이가 들수록 배와 엉덩이 근육을 키우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무엇보다 올바른 자세로 몸의 움직임을 생각하면서 천천히 운동하는 것이 핵심이다. 정확한 부위의 근육을 제대로 자극해야 운동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필라테스는 코어운동으로 호흡이 매우 중요하다. 코로 숨을 들이마시며 양쪽 갈비뼈를 넓게 양옆으로 확장시켜주고, 내쉴 때는 입으로 숨을 강하게 내뱉어주며 벌어진 갈비뼈를 모아주면 된다.

단, 골다공증 환자라면 고관절에 심한 자극을 주는 동작은 피해야 한다. 평소 허리 질환이 있는 경우에도 자신에게 맞는 강도와 횟수 조절이 필요하다. 근력 강화, 자세 교정, 몸매 관리까지 일석삼조의 효과 필라테스 운동으로 삶의 활력을 찾아보면 어떨까?

맘스매거진 윤미란 기자(miran.yun@unicomm.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