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혹시 암? 최근 빠르게 늘고 있는 암질환 3

0
194

평균 수명이 늘면서 주위에 암 진단을 받주위를 둘러보면 암 환자가 유난히 많다. 4인 가족 중 1명이 암으로 진단될 정도로 환자가 증가하고 있고 100세 시대에 3명 중 1명이 암을 겪게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특히 동물성 지방을 비롯해 칼로리가 높은 음식 위주의 서구형 식단이 늘면서 이와 관련된 암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에 눈에 띄는 증가율을 보이는 암질환 세 가지를 알아보자.

1. 대장암

2015년까지의 국내 1위 암은 위암이지만 2016-2018년에 대장암이 급증하면서 국립암센터가 공개한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의 세계 암 보고서 ‘글로보칸(Globocan) 2018’에 따르면 우리나라 1위 암은 대장암이 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대장암 발병이 늘어난 원인을 생활습관 변화에서 찾는다. 과거에 비해 소고기 돼지고기 등 적색육, 햄, 소시지 등 가공육 섭취는 증가한 반면 운동량은 부족해 대변 속 발암물질이 장 점막과 접촉하는 시간이 늘어나 대장암이 증가한다는 것이다.

대장암의 대표 증상 중 하나가 배변습관의 변화이다. 설사나 변비, 횟수 변화, 혈변 등이 갑자기 나타나면 대장암을 의심해볼 수 있다. 평소 식이섬유가 많은 채소, 과일 섭취를 늘리고 분변잠혈검사, 대장내시경을 통한 조기 검진이 필요하다.

2. 자궁내막암

최근 대한암학회 학술지에 개재된 국립암센터 연구결과에 따르면 자궁경부암은 줄지만 자궁내막암과 난소암은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2015년 국가암등록통계의 환자 수를 보면 자궁경부암(3582명) 난소암(2443명) 자궁내막암(2404명) 순이었다.

국립암센터는 이 같은 추세라면 2023년쯤에는 자궁내막암이 1위로 올라서고 난소암, 자궁경부암 순으로 부인암 발생 판도가 바뀔 것으로 전망했다. 국내의 ‘여성 암’도 서구형 암으로 변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고열량 음식 섭취, 운동 부족으로 인한 비만 여성이 많은 서구에서는 자궁내막암이 1위를 차지한지 오래이다. 가장 효과적인 자궁내막암 예방법 중의 하나가 규칙적인 운동이다. 과체중을 줄이기 위해 고칼로리 음식 섭취를 절제하고 과일과 야채를 충분히 먹는 것이 좋다.

3. 전립선암

우리나라에서 가장 빠르게 증가하는 암 중의 하나이다. 국제암연구소의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한국의 전립선암 사망자 수는 2000여 명으로 추정되고 2040년에는 7000여 명이나 사망할 것으로 예측됐다. 미국과 영국 등에서는 이미 전립선암이 대장암과 더불어 남성의 암 1,2위를 다투고 있다.

전립선암도 서구형 암이므로 지방 함량이 높은 육류 섭취를 줄이고 적정 체중을 유지하면 예방에 도움이 된다. 채소와 과일을 자주 먹고 몸을 자주 움직여야 한다. 유전성이 있으면 40대부터 의사와 상의해 조기검진을 해야 한다.

 

 

 

맘스매거진 디지털뉴스팀(http://momsmagazine.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