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피곤한 시대, 꾸준한 관리 필수!

0
184

차고 건조한 날씨는 신체 여러 기관에 적신호를 켜는데 눈도 마찬가지다. 그러므로 요즘처럼 건조한 날씨에는 눈 건강을 위해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특히 여름보다 춥고 건조한 날씨에 눈 관리는 더욱더 신경 써야 한다. 다른 계절과 마찬가지로 강력한 자외선이 망막에 자극을 주고 특히 차가운 대기와 겨울철 난방으로 인해 실내가 건조해지면서 눈 건강을 해칠 수 있기 때문이다. 눈이 민감한 경우 건조한 실내로 인해 눈이 뻑뻑하거나 침침하고 따가운 안구건조증이 나타날 수 있고, 눈물이 과다 분비되면서 흐르는 안구질환 유루증, 온도차로 인해 면역력이 약해지면 세균과 바이러스에 의한 유행성 결막염도 나타날 수 있다.

*눈 건강 생활 팁
.
1. 적정 습도 유지 및 환기

눈의 피로는 물론 안구건조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환기를 통해 실내 습도를 적절하게 유지해야 한다. 특히 실내 난방을 하는 경우에는 더 건조해질 수 있어 가습기를 이용해 실내 습도를 40~60%로 조절하고 환기를 통해 건조한 실내 공기를 밖으로 내보내는 것이 중요하다. 주변 환경은 물론 내 몸을 위해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고 눈이 뻑뻑하거나 충혈된 경우 인공눈물을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2. 잠자리 스마트폰 금지

요즘은 밤늦은 시간까지 스마트폰을 잡고 있거나 잠자리에서도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것이 흔한 일상이 되었다. 하지만 잠자리에서 강한 빛이 나오는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것은 눈에 직접적인 자극이 되기 때문에 눈의 건강을 해친다. 또한, 스마트폰으로 인해 잠을 깊게 이루지 못해 수면의 질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잠들기 전 스마트폰은 멀리 두는 것이 좋다.

3. 눈에 충분한 휴식 제공

스마트폰, 컴퓨터, TV 등 우리 눈은 계속해서 무언가를 보고 있다. 하지만 중간중간 눈을 깜박이고 먼 것을 바라보면서 눈을 쉬게 하고 눈 주위 마사지하면서 눈의 피로도를 풀어주는 것이 필요하다. 특히. 면역력이 떨어지는 겨울철이나 환절기에는 눈의 피로를 바로 풀지 않으면 피로가 축적되고 시력도 나빠질 수 있다. 일단 눈이 피로할 때는 검지와 중지로 눈 주위 뼈를 천천히 누른 뒤 관자놀이를 강도를 높이면서 세게 자극하면 된다. 마사지 후 양손을 비벼 열을 낸 뒤 눈 위에 살짝 올리면 안구 건조를 막고 눈 주변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한다.

**눈 건강에 비타민A, E
.

눈 건강을 위해 비타민A와 비타민E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 비타민A는 눈이 건조해지는 것을 막고 시야를 밝게 해주기 때문에 안구건조증은 물론 야맹증을 예방하고 완화하는데 효과적이다. 비타민A는 시금치, 동물의 간, 당근 적색 파프리카, 늙은 호박 등에 풍부하게 들어있다. 특히 시금치는 비타민A는 물론 눈 주변에 쌓이는 유해산소를 제거하는 루테인, 제아크산틴 등 항산화 물질이 풍부하다. 이 항산화 물질들은 브로콜리와 케일 등에도 함유되어 있다.

눈 건강을 돕는 견과류 중 아몬드는 비타민E가 풍부해 눈 세포를 보호한다. 땅콩과 해바라기씨는 마그네슘과 철분이 풍부해 눈이 떨리는 증상을 예방하고 완화한다. 이 외에도 블루베리, 가지, 포도 등 퍼플푸드 식품에 안토시아닌이 풍부하다. 안토시아닌 성분은 눈의 피로 해소, 노화로 인한 시력 저하, 백내장 예방 등 눈 건강을 돕는다.

맘스매거진 윤미란 기자(miran.yun@unicomm.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