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백신에 항암효과 있다?

0
5616

독감을 예방하기 위한 인플루엔자 독감 백신으로 암세포를 없앨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러시대 메디칼센터 연구팀은 독감에 걸린 폐암 환자들이 비슷한 시기에 입원한 독감에 걸리지 않은 폐암 환자들보다 더 오래 살았다는 미국국립암연구소 통계에 주목했고, 이를 확인하기 위해 면역계가 발달하지 않은 쥐 모델을 만들어 암을 발생시키고 종양에 인플루엔자 백신을 접종했다.

위 실험을 통해 연구진은 암세포가 성장하는 것을 억제하고, 다른 분위로 전이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백신이 암세포를 인식하는 수지상세포를 늘리고, 이 수지상세포를 보고 활성화하는 특정 면역세포(CD8+ T세포)를 증가시킨 것을 원인으로 분석했다. 즉 환자의 면역계를 증진시켜 암세포를 억제한다는 의미다.

실제로 연구팀이 실험에 사용한 인플루엔자 백신은 2017~2018년 독감철에 시판했던 총 5종이었다. 이 가운데 4종은 항암효과를 나타냈지만 1종은 항암효과가 없었다. 앤드류 즐로자 러시대 메디칼센터 내과 교수는 “항암효과가 없는 백신은 면역세포 중 조절B세포를 활성화해 면역반응이 과다하게 일어나지 않도록 제어하는 면역조절제가 들어 있었다”며 “백신에서 면역조절제 성분이나 조절B세포를 없앴더니 항암효과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어떤 성분을 가진 인플루엔자 백신이 효과적으로 항암효과를 나타내는지 추가 연구를 할 예정이다. 새로운 항암제를 상용화하려면 8~10년에 걸쳐 임상시험이 필요하지만, 인플루엔자 백신의 경우 미국식품의약국(FDA) 등에서 허가 받아 시판하는 만큼, 항암 목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임상시험 기간도 상당히 짧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후 항암치료용으로 시판되면 저렴하고 효율적으로 암 치료가 가능할 전망이다.

즐로자 교수는 “인플루엔자 백신은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에 추후 상용화 한다면 많은 암 환자들을 치료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지난달 30일자에 발표됐다.

 

 

 

맘스매거진 윤미란 기자(miran.yun@unicomm.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