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도 광고? SNS 인플루언서 위장광고 무더기 적발

0
69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개인 SNS는 개인의 공간 혹은 일상을 공유하는 플랫폼으로서 역할을 하고 있지만 그에 못지 않게 광고 채널로 활용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SNS에서 활동하는 인플루언서에게 대가를 지급한 사실을 알리지 않고 위장 광고를 해온 업체들이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인플루언서를 통해 인스타그램에 광고하면서 이런 사실을 감춘 7개 사업자에 대해 표시·광고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시정 명령과 함께 과징금 2억6900만원을 부과한다고 밝혔다.

업체별 과징금은 LG생활건강 5200만원, 아모레퍼시픽 4500만원, LVMH코스메틱스 5200만원, 엘오케이 5200만원 등 화장품 판매사 4곳과 다이슨코리아, 2900만원 등 소형 가전제품 판매사 1곳, 티지알앤 2600만원, 에이플네이처 1300만원 등 다이어트 보조제 판매사 2곳이다.

6개 사업자는 공정위 조사 과정에서 위반 게시물을 삭제하거나 ‘대가를 받았다’고 표시, 수정하는 방법으로 시정했으나 엘오케이는 1130건의 위반 게시물 중 254건(22%)을 시정하지 않았다. 공정위는 엘오케이에 시정 명령, 과징금과 함께 공표 명령도 부과했다.

공정위는 화장품·소형 가전제품·다이어트 보조제 등 3개 분야에서 대가 지급 사실을 밝히지 않고 광고하는 경우가 많다고 판단, 한국인터넷광고재단과 사례를 수집했다. 이중 대가 미표시 게시물의 비중이 높은 7개 사업자가 지난 2017년부터 진행한 광고를 전수 조사했다.

사업자들은 인플루언서에게 판매 상품을 소개·추천하는 게시물을 작성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때 게시물에 포함할 해시태그, 사진 구도 등을 제시했다. 그 대가로 인플루언서에게 현금을 지급하거나 광고 대상 상품을 무상 제공했다.

공정위는 “이런 게시물을 접한 소비자는 광고라는 사실을 인식하지 못해 합리적인 구매 결정에 방해를 받을 우려가 있다”며 “이번 조치는 모바일 중심 SNS인 인스타그램의 대가 미표시 행위에 대한 최초의 법 집행이다. 앞으로는 SNS에서도 대가 표시 관행이 확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정위는 추천보증심사지침을 개정해 SNS별로 대가 지급 사실을 정확히 표시할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SNS 광고 게재 및 활용과 관련해 사업자·인플루언서·소비자가 각각 유의할 사항 등을 담은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배포하기로 했다.

 

 

맘스매거진 디지털뉴스팀(http://momsmagazine.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