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여성, 미혼남성보다 결혼에 대해 ‘부정적’

0
72

wedding-322034_960_720

 

우리나라 미혼여성 10명 중 5명은 ‘결혼을 해도 그만, 안 해도 그만’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보사연)은 20~44세 미혼남녀 2383명(여성1287명•남성 1096명)을 대상으로 ‘2015 출산력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응답한 미혼여성은 7.7%에 그쳐. ‘결혼을 하지 않는 게 낫다'(5.7%)는 응답보다 2%포인트 높았다.

 
또 미혼여성의 절반 이상인 52.4%가 ‘결혼을 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좋다’고 답했다. 결혼을 ‘하는 편이 좋다’, ‘반드시 해야 한다’고 답한 여성은 39.7%에 불과했다.

 
그러나 미혼남성의 60.9%는 미혼여성들과 다르게 결혼에 대해 긍정적인 견해를 보였다.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도 18.1%에 달해 여성과 상당한 차이를 드러냈다.

 
자녀계획에 대해서도 소득 수준이 높을수록 자녀 수도 늘어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녀 양육에 대한 경제적 부담 때문에 자녀 수에서도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나타난 셈이다.  미혼여성의 29.5%, 남성의 17.5%는 ‘자녀가 없어도 무관하다’고 응답했다. 응답자 중 미혼여성 36.2%, 미혼남성 40%가 ‘경제적으로 여유롭게 생활하기 위해서’ 라고 응답했다.

 

 

사진 – 맘스매거진

맘스매거진 디지털뉴스팀(http://momsmagazine.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