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만 스쳐도 극심한 통증이…. 통풍이라면 치맥 습관 먼저 버려라

0
65

비만 중년 남성에게 잘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진 통풍. 하지만 최근 젊은 남성 환자도 5년 새 82% 증가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2년 20대 남성 통풍 환자는 1만여 명에서 2017년 1만9000여 명으로 증가했고 30대도 3만7000여 명에서 6만3000여 명으로 66% 증가했다.

통풍은 관절에 요산이 쌓여 염증과 통증을 일으키는 병이다. 통증이 얼마나 심한지 환자들은 ‘바람만 스쳐도 아프다’고 호소한다. 음식에는 생존에 필요한 성분인 퓨린이 있다. 이 성분은 몸에서 사용된 후 요산이라는 찌꺼기를 남긴다. 이 요산은 소변, 대변, 땀으로 배출된다. 그런데 요산을 너무 많이 섭취하거나, 요산이 몸 안에서 생성되거나, 소변이나 대변으로 배출하지 못하면 통풍이 생긴다.

통풍은 무엇보다 통풍을 일으키는 원인을 피하는 것이 중요하다. ‘치맥’처럼 술과 고기 안주를 함께 먹지 말아야 한다. 특히 술은 통풍의 적이다. 신장은 요산을 배출하는데, 알코올이 이를 억제해서 혈중 요산이 증가하고 통풍이 발생한다. 술과 함께 먹는 고기 안주에는 퓨린이 많다. 이런 음식을 제한하는 것이 좋은데, 내장·육즙·거위·정어리·고등어·멸치·효모·베이컨 등이 대표적이다.

통풍은 만성 대사질환이므로 장기적인 약물치료와 생활 습관 개선으로 꾸준히 요산 수치를 관리하면 정상적인 생활을 유지할 수 있다. 하지만 약물치료에도 빈번하게 관절염이 생기거나 혈중 요산이 잘 떨어지지 않는 경우에는 퓨린이 많은 음식을 피해야 한다. 또한 비만, 고지혈증, 당뇨, 고혈압 등이 있는지 확인하고 이에 대한 치료도 병행해야 한다.

.
.
.
.

맘스매거진 디지털뉴스팀(http://momsmagazine.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