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과 건강한 여름나기, 이것만은 기억하세요!

0
83

귀여운 외모와 사랑스러운 성격으로 지친 하루의 비타민같이 스트레스와 피로를 날려주는 고마운 존재들, 바로 반려동물이다.

최근 국내에서는 강아지는 물론 고양이가 높은 인기를 끌면서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이들이 급속히 증가하고있다. 하지만 자신이 입양하는 반려동물에 대해 충분한 정보와 지식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고온다습한 여름철의 경우, 반려동물들은 면역력이 약해지기 쉬울 뿐만 아니라 땀을 배출해 체온을 조절할 수 없기 때문에 피부질환에 걸리기 쉽고 부주의할 경우 식중독에 걸리기도 쉽다. 여름철 꼼꼼한 관리 무엇부터 챙겨야할까?

1. 쾌적한 실내온도로 면역력 유지
점차 고온다습해지는 환경 속에서 에어컨은 필수다. 실내온도는 25~28도가 적절하며 일정한 온도를 유지해주는 것이 면역력에 좋다. 추위와 더위를 느끼는 데에 사람도 개인차가 있듯이 반려동물도 마찬가지인데 행동을 꼼꼼히 살펴 온도조절을 해주는 것이 좋다.

2. 쿨제품으로 쾌적한 휴식 및 수면 유도
최근에는 다양한 쿨 제품들이 출시돼 인기다. 대리석이나 아이스팩, 쿨베드 및 패드까지 똑똑한 제품을 구비해두는 것도 방법. 특히 반려동물이 휴식 및 수면을 취하는 침대의 경우 시즌별 소재를 달리해 계절별로 준비함으로써 수면의 질을 높여주도록 하자.

3. 꼼꼼하고 부지런한 빗질로 피부병 방지
장마철의 경우 습도가 높아 털이 뭉치고 곱슬거리기때문에 털 관리에 충분한 노력을 기울여야한다. 하루 1~2회 매일 빗질을 해주고 엉키지 않게 도와 곰팡이성 피부염이나 습진 등을 예방하자.

4. 식사량 체크 및 신선한 사료 관리
반려동물 역시 여름철 식욕저하가 일어날 수 있다. 평소 식사량에 비해 적게 먹거나 사료를 기피하는 경우, 보조 캔이나 천연 간식 등으로 식사량을 보완해주는 것도 좋다. 대용량 사료의 경우 진공포장이나 밀폐용기에 소분하여 냉장 보관하는 것도 한 방법이며, 가능하면 소분포장된 사료를 선택하는 것도 방법. 물 역시 여름철에는 미생물과 세균 번식이 일어날 수 있으므로 자주 갈아주고 그릇 역시 청결하게 관리해 식중독을 예방해야한다.

5. 산책 후 목욕시간, 드라이는 꼼꼼하게!
반려동물과 여름 산책 중에는 진드기, 벼룩 등 외부 기생충에 감염될 수 있어 특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사전에 동물병원에서 기생충 예방 주사를 맞는 것은 물론 심장사상충 예방약도 미리 챙기자. 산책 후 잦은 목욕으로 인해 피부가 약해지지 않도록 반드시 전용 샴푸를 이용해 꼼꼼하게 닦아준 뒤 미지근한 바람으로 충분히 드라이해 곰팡이성 피부병에 걸리지 않도록 충분히 건조시킨다.

맘스매거진 디지털뉴스팀(http://momsmagazine.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