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숭아, 포도 등 껍질째 먹는 간편과일이 대세

0
240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가 늘면서 밀키트(meal kit) 등 간편식 소비가 늘고 있다. 과일도 마찬가지다. 편리성에 익숙한 젊은 세대 취향에 따라 최신 트렌드는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과일이다. 큰 인기를 끈 샤인머스캣도 껍질까지 먹을 수 있는 포도 품종이다.

껍질을 깎는 번거로움이나 씨를 뱉는 불편함이 없다는 것은 매력적인 요소이다. 간편성은 물론 당도가 높은 맛과 쉽게 물러지지 않는 저장성까지 갖춰야 한다. 이처럼 점점 까다로워지는 소비자 수준에 맞춰 최근 과일 품종은 매우 다양하게 개발되고 있다.

복숭아의 경우 껍질째 바로 먹는 달콤한 노란 복숭아인 ‘옐로드림’이 주목받고 있다. 복숭아의 달콤한 맛에 천도의 간편함이 더해진 새로운 품종이다. 소비자의 니즈를 충족할 수 있도록 맛과 간편함을 모두 갖춘 우수한 품종이 개발된 것이다. 최근 과실 소비트렌드 분석 결과에서도 소비자는 달콤하고 부드러운 복숭아를 선호하지만 동시에 복숭아털과 과즙으로 인한 불편함 개선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옐로드림은 노란 천도 복숭아의 문제점이 개선된 품종이다. 현재 시중에 판매되는 속이 노란 천도복숭아는 씻어서 껍질째 바로 먹을 수 있는 간편함은 있지만 신맛이 많은 단점이 있다. 사실 천도복숭아는 잘 익혀 먹으면 새콤달콤한 맛을 지녔지만 국내에서는 제대로 익기전에 단단한 상태로 유통된다는 문제가 있다. 옐로드림은 시지 않고 달콤하며 껍질째 먹을 수 있는 노란 복숭아이다.

포도 역시 껍질째 먹는 품종이 인기다. 소비자의 선호도가 높고 재배가 용이한 포도 개발이 집중적으로 이뤄진 것은 국내 포도 산업의 기반 보호를 위해서였다. 최근 개발된 품종들은 간편함을 추구하는 소비자 취향에 맞춰 껍질째 먹을 수 있는 품종들이 대부분이다.

청포도인 ‘샤이니스타’는 당도가 무려 19.5브릭스(Brix)에 달하며 내한성이 강하다. 캠벨얼리와 비슷한 향을 가지고 있지만 씨가 없어 껍질째 먹을 수 있다. 빨간색 포도인 ‘홍주씨들리스’ 는 과육이 매우 아삭하고 저장성또한 좋다. 당도는 18.3브릭스에 달한다. 흑색인 ‘스텔라’ 역시 당도가 18.5브릭스이며 달걀모양과 비슷한 독특한 포도알을 지녔다. 체리 ‘좌등금’ 품종과 비슷한 향이 난다.

세 품종 모두 껍질째 먹을 수 있고, 당도가 높으며 다양한 향을 가지고 있다. 또한 유통과정 중 포도알 떨어짐이 적고, 저장성이 좋은 특성을 가지고 있다.

껍질째 먹는 과일은 영양소면에서도 우수하다. 과일의 껍질에는 노화예방과 항암ㆍ항바이러스 역할을 하는 항산화물질이 풍부하게 들어있기 때문이다. 포도의 경우 껍질에 안토시아닌이 다량 들어있으며, 포도씨에도 혈압과 콜레스테롤 수치 개선에 좋은 폴리페놀 성분이 있다.

 

 

 

맘스매거진(http://momsmagazine.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