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꽃 향기 가득, 궁궐과 왕릉 봄꽃 명소 6

0
94

문화재해설사가 추천하는 궁궐과 왕릉 봄꽃 명소는 어디일까?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4대궁과 종묘, 조선왕릉의 봄꽃 명소를 추천하고, 봄과 어울리는 다양한 문화행사를 선보인다.

올해 궁궐과 조선왕릉의 봄꽃은 평년보다 1~4일 정도 빨리 상춘객을 맞이할 것으로 전망된다.

3월 중순 창덕궁 후원 관람지와 창경궁 경춘전 뒤편 화계(계단식 화단) 일원의 노란 생강나무 꽃을 시작으로, 궁궐 정원과 연지(蓮池) 주변, 조선왕릉 산책로 곳곳에 아름다운 꽃나무가 하루가 다르게 피어날 것으로 보인다.

봄꽃은 3월 중순을 시작으로 4월에 절정을 이루고 5월 말까지 지속되는데, 개화 기간에 궁궐과 조선왕릉을 찾으면 향긋한 봄내음 가득한 고풍스러운 옛 정취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특히, 문화재해설사가 추천하는 ‘궁궐과 조선왕릉의 봄꽃 명소 6선’은 가족, 연인 등과 함께 나들이 가기에 더없이 수려한 경치를 자랑하는 곳들이다.

△잘 짜인 한 폭의 그림 같은 경복궁 교태전 일원, △ 봄날의 단비처럼 흩날리는 하얀 살구꽃과 붉은 매화가 아름다운 창덕궁 성정각 일원이 대표적이다.

△ 왕처럼 거닐며 봄의 풍류를 만끽할 수 있는 창경궁 옥천교 일원, △ 산책길을 따라 형형색색의 봄꽃잔치가 펼쳐지는 덕수궁 대한문과 석조전 일원, △ 사도세자의 영혼을 따라 진달래의 붉은 물결이 넘실대는 융릉과 건릉 산책로, △ 외로운 삶을 살다간 덕혜옹주를 만날 수 있는 슬프고도 아름다운 꽃길인 덕혜옹주묘(홍릉과 유릉 일원) 산책로도 빼놓을 수 없다.

다양한 봄맞이 행사도 마련되어 있다. 창덕궁 후원에서는 4월 23일부터 5월 19일까지 ‘창덕궁 후원에서 만나는 한 권의 책’ 행사가 영화당(暎花堂), 존덕정(尊德亭), 폄우사(砭愚榭), 취규정(聚奎亭)에서 펼쳐진다.

덕수궁에서는 4월 12일부터 26일 매주 금요일마다 석조전 분수대 앞에서 ‘덕수궁 정오 음악회’가 열린다. 궁궐·왕릉의 개화 예상 시기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4대궁과 종묘, 조선왕릉 누리집을 참조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맘스매거진 디지털뉴스팀(http://momsmagazine.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