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노하우] 호텔 수건처럼? 이렇게 관리해라

0
62

아침저녁으로 하루에도 여러 번 사용하게 되는 필수 아이템 수건, 하지만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세균의 온상이 될 수 있다. 수건을 호텔 수건 못지않게 잘 관리하기 위한 살림 팁을 소개한다.

젖은 수건은 그대로 욕실에 두거나 세탁 바구니에 놓아두면 세균이나 박테리아가 번식하기 쉽다. 젖은 수건을 바로 세탁기로 던져놓는 것은 더욱 안 된다. 물기로 축축한 수건이 땀범벅인 티셔츠나 분비물로 가득한 속옷 등 세탁물과 섞이면 섬유의 박테리아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기 때문이다. 사용한 수건을 오히려 건조대에 충분히 말렸다가 적당량이 모아지면 수건만 따로 모아서 세탁해야 한다.

지나친 세제 사용도 수건의 박테리아를 증식시키고 수건 결을 손상시켜 피부 트러블을 유도한다. 패키지에 표기된 권장량의 절반만 사용해도 충분하다. 섬유유연제도 수건의 흡수력을 떨어뜨리고 섬유 자체를 약하게 만들어 수명을 단축시키기 때문에 너무 많이 넣지 않도록 한다. 유연제 대신 식초를 사용하면 살균 및 탈취효과를 느낄 수 있다. 식초가 과도한 세제를 희석시키고 수건을 보송보송하게 한다. 흰색 수건이라면 세탁 시 과탄산소다를 넣어주면 삶지 않아도 흰색을 유지할 수 있다.

수건의 생명을 단축하는 원인 1위는 무엇일까? 바로 수건 삶기다. 수건을 삶는 경우가 많지만 높은 열이 면의 수명을 단축하기 때문에 오히려 수건의 수명을 단축시킨다.

수건을 말릴 때도 햇빛이 잘 들고 공기가 잘 통하는 곳에서 말려야 냄새가 나지 않는다. 수건 냄새의 주범은 바로 건조 방법에 있다. 이미 냄새가 나는 수건이라면 한 번 삶아 잘 말려주고 젖은 채 보관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 건조기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테니스 공을 두 개 정도 넣어주면 뽀송뽀송한 느낌의 수건을 만날 수 있다.

보송보송한 느낌만으로 기분 좋아지게 하는 수건, 그렇다면, 수건의 교체 시기는 언제일까? 수건의 교체 시기는 보통 2년이다. 수건은 고리 모양 루프로 되어 있는데 2년 이상 사용한 수건을 루프가 풀리면서 손상돼 더 이상 사용할 수 없다. 오래 사용하면 표면이 거칠어져 피부에 자극을 줄 수 있으므로 이런 경우 과하게 버리고 새것으로 교체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수건을 걸어둘 때는 두 장 이상의 수건이 겹치지 않도록 두어야 한다. 수건에서 퀴퀴한 냄새가 난다면 오랜 시간 수건을 사용했거나 두 장 이상 수건을 겹쳐두어 습기 찬 상태로 오래 두었다는 의미다. 특히, 바싹 마르지 않은 수건을 겹쳐두면 습기가 차면서 순식간에 박테리아가 번식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때문에 가능하면 수건을 한 장씩 통풍이 잘 되도록 펴서 걸어준다.

마지막으로 새 수건을 사거나 선물을 받았을 경우 당연히 세탁 후 사용해야 한다. 포장에서 막 꺼낸 수건을 바로 사용하면 피부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다. 실리콘이나 소프트너가 첨가되어 있기 때문에 반드시 40도 이상의 물에서 깨끗이 세탁 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맘스매거진 윤미란 기자(miran.yun@unicomm.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