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토요일 밤 한강 다리 밑에서 영화제가 열린다.

0
1007

서울시는 7.21.(토)부터 매주 토요일 저녁 8시에 한강 다리 밑과 인근지점 4개소에서 <2018년 한강 다리밑 영화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8년 한강 다리밑 영화제>는 ▵광나루 천호대교(남단), ▵뚝섬 청담대교(북단), ▵여의도 원효대교(남단), ▵망원 서울함공원 앞 잔디밭에서 진행된다.

기존 성산대교에서 진행했으나 올해는 성산대교 개선공사로 인해 망원 서울함공원 앞 잔디밭으로 장소를 변경하여 운영한다.

올해는 ‘희망, 사랑, 환상, 화해, 행복’ 5개 테마로 구성하고, 5주간 총 20편의 영화를 무료로 감상 할 수 있다.

첫 번째 주간인 7. 21.(토)에는 ▵희망을 주제로 애니메이션을 포함한 전 연령이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가족영화를 감상할 수 있다.

▵‘빅 샤크:매직 체인지’(천호), ▵‘얼리맨’(청담), ▵‘원더’(원효), ▵‘빅풋 주니어’(망원 서울함공원)를 상영한다.

두 번째 주간인 7. 28.(토)에는 ▵사랑을 주제로 한 영화들로 연인, 친구들과 함께 한강에서 낭만적인 영화데이트를 즐길 수 있다.

▵‘리스본행 야간열차’(천호), ▵‘러빙 빈센트’(청담), ▵‘에델과 어니스트’(원효), ▵‘바르다가 사랑한 얼굴들’(망원 서울함공원)을 상영한다.

세 번째 주간인 8. 4.(토)에는 ▵환상을 주제로 보는 이들에게 시원한 짜릿함은 물론 상상력을 자극할 것으로 기대한다.

▵‘신과함께-죄와벌’(천호), ▵‘우주형제’(청담), ▵‘쥬라기월드:폴른킹덤’(원효), ▵‘어린왕자’(망원 서울함공원)를 상영한다.

네 번째 주간인 8. 11.(토)에는 ▵화해를 주제로 서로 다른 이념을 가진 이들이 갈등 속에서도 화해와 화합을 이끌어내는 영화로 구성하여 진한 감동을 선사한다.

▵‘코리아’(천호), ▵‘아이 캔 스피크’(청담), ▵‘공동경비구역 JSA’(원효), ▵‘국가대표 2’(망원 서울함공원)를 상영한다.

마지막으로 8. 18.(토)에는 ‘서울국제음식영화제’와 협력하여 ▵행복이라는 주제로 오감을 자극하는 음식과 관련된 영화가 상영되고, 다양한 부대행사도 준비되어 있다.

‘행복까지 30일’(천호), ‘하나와 미소시루’(청담), ‘미스터 쉐프’(원효), ‘엄마의 공책’(망원 서울함공원)을 상영한다.

마지막 주간에는 다양한 부대행사가 구성되어 있다. 2017년 서울국제음식영화제 개막작 ‘엄마의 공책’ 상영 후 김성호 감독과 함께하는 ‘감독과의 대화(GV)’가 진행된다.

그 외에도 여의도 원효대교(남단)에서는 17시부터 약 120분 간 ‘청춘마이크’의 특별 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한강 다리밑 영화제>는 매년 국내 유수의 영화제와 협력하여 관람객에게 영화 다양성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있으며, 올해는 <서울국제음식영화제>와 협력해, 한강의 먹거리를 함께 즐길 수 있게 했다.

박기용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총무부장은 “올여름 열대야의 천적, <한강 다리밑 영화제>에서 느낄 수 있는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의 기회를 놓치지 말라”며 “이번 주말 가족·연인·친구와 함께 한여름 밤의 나들이 계획을 세워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