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해외여행 주의사항

0
94

설날이 바로 다음 주로 다가오면서 귀성 계획이 아닌 여행 계획을 준비하고 있는 분들이 매해 증가하고 있다. 특히 괌, 사이판, 필리핀 등 휴식을 취하기 위해 휴양지로 유명한 나라로 떠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낯선 해외의 경우 여행 시 조심해야 할 사항이 매우 많은데 특히 필리핀의 경우 공항에 입국한 순간부터 긴장의 끈을 절대 놓으면 안 된다. 그 이유는 바로 셋-업(Set-Up) 범죄 때문이다. 셋-업(Set-Up) 범죄란 무고한 사람을 범죄자로 만들고 금품을 요구하는 범죄를 말하는데 필리핀의 경우 비리 경찰이나 보안 직원이 공권력을 행사하며 범죄자로 몰아가기 때문에 처음 겪게 되면 제대로 대처하지 못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대표적인 셋업 범죄에 유형으로는 타님발라, 마약 정도가 있다. 타님발라는 심다라는 tanim총알을 의미하는 ‘bala’ 합성어로 총알을 몰래 가방 안에 넣는 필리핀 공항에서 벌어지는 악명 높은 범죄 중 하나이다. 필리핀은 총기 소유 가능 국가이지만 공항에서는 엄격히 소유가 금지되는데 총알 역시 마찬가지다. 이 점을 이용하여 비리 경찰이나 보안 직원이 보안 검색을 이유로 수하물 또는 신체를 검사하며 총알을 집어넣어 범죄자로 몰아가고 뇌물을 요구한다.

이런 상황이 벌어지면 절대 해당 물품에 손대지 말고 영사 콜센터와 주필리핀 대사관, 필리핀 북부한인회에서 제공하는 공공 변호사 번호로 연락하셔서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 셋-업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공항에서 보안 검색을 이유로 검사를 하려 하면 소유 금지 품목을 넣지 않는지 옆에서 주의 깊게 보고 있어야 하며 현지 교민들과 여행사에서 추천하는 가방을 랩이나 테이프로 봉쇄하여 소유 금지 품목을 넣는 행위 자체를 막는 것이 좋다.

또한 공항에서 누군가 짐을 잠시 맡아달라는 부탁을 받으면 절대 수락하지 말고 그 자리를 즉시 피하는 것이 좋다. 가방 안에 마약이나 총기를 넣어두고 미리 대기하고 있던 보안 직원이 이를 검사하여 뇌물을 받아내는 셋업 범죄가 일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위와 같은 캐리어를 맡기는 범죄의 경우는 필리핀뿐만 아니라 여러 나라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이기 때문에 항상 조심하며 다니는 것이 중요하다.

 

 

 

맘스매거진 유진석 기자(JS.YOU@unicomm.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