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공제 연말정산 팁] 맞벌이 부부의 연말정산 어떤 전략?

0
1192

맞벌이 부부의 연말정산은 부양가족을 누구에게 몰아줄지에 따라 돌려받는 세금의 액수가 달라지기 때문에 전략을 잘 세워야 한다.

일반적으로 급여가 많은 사람에게 부양가족을 몰아야 한다는 것은 맞지만 세부적으로 보면 조금 다르다. 맞벌이 부부의 연말정산 계획 어떤 전략이 필요한지 알아보자.

1. 기본공제대상자는 어느 쪽?

연말정산은 본인이 이미 냈던 세금을 돌려받는 것으로 소득이 많은 사람이 공제를 많이 받게 되면 돌려받을 세액도 더 많아진다. 그러므로 부부 중 연봉이 많은 사람이 부양가족을 기본공제대상자로 올려 연말정산을 받는 것이 유리하다.

기본공제대상 요건은 부양하고 있는 부모님, 자녀, 형제자매 등이며 근로소득만 있을 경우 총 급여가 500만 원 미만(종합소득 100만 원 미만)이어야 한다.

우선 부양가족을 본인의 기본공제대상으로 올리면 해당 가족이 지출한 교육비, 의료비, 보험료, 신용카드 사용액 등의 공제는 다 본인이 받게 된다. 다시 말하면 자녀를 근로자 본인의 기본공제대상자로 신청해놓고 교육비만 배우자가 연말정산을 하는 것이 어렵다는 말이다.

단, 자녀가 2명인 맞벌이 부부가 자녀 한 명씩을 기본공제대상자로 올리거나 부모님을 모시고 있는 경우라면 유불리를 따져 부부가 나눠 기본공제대상자로 올릴 수 있다.

2. 의료비와 신용카드 등 소득공제

의료비와 신용카드 소득공제는 연봉이 높은 쪽이 무조건 유리하다고 할 수 없어 신중하게 살펴야 한다. 의료비는 총 급여의 3% 이상부터 공제가 되고, 신용카드는 총 급여의 25%를 초과하는 분부터 공제를 해준다. 그러므로 의료비와 신용카드의 경우에는 소득이 낮은 사람이 소득공제를 받는 것이 유리하다.

예를 들면 남편의 총 급여가 4000만 원이고 아내의 총 급여가 7000만 원이라고 가정하면 남편은 120만 원 초과분부터 의료비 공제를 받을 수 있으며 아내는 210만 원 초과분부터 공제가 가능하다.

그러므로 부부가 모시고 있는 어머니의 의료비가 150만 원이 나왔다고 가정한다면, 남편의 경우 30만 원에 대한 의료비에 대해선 공제를 받을 수 있지만 아내는 받을 수 없어 아버지는 남편 기본공제대상자로 올리고 나머지 부양가족은 아내의 기본공제대상자로 올리는 것이 유리하다.

3. 보험료 및 교육비 공제 

만일 배우자가 근로소득이 500만 원을 넘는 경우라 하더라도 배우자를 위해 지출한 의료비와 교육비는 공제가 가능하다.

보험료의 경우는 혼동되는 부분이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 근로자 본인이 계약자이면서 피보험자가 배우자인 경우는 서로 기본공제대상자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에 부부 모두 공제가 불가능하지만 근로자 본인이 계약자이면서 피보험자가 부부 공동인 보장성보험의 보험료는 본인이 공제를 받을 수 있다.

근로자 본인이 기본공제를 받는 자녀의 보험료를 배우자가 지급하는 경우에는 부부 모두 공제가 불가능하다. 총 급여가 높은 쪽에 부양가족을 몰아주는 것이 좋지만 소득이 적은 배우자가 자녀의 보험료를 납부했다면 배우자의 기본공제대상으로 올리는 것이 더 유리하다.

4. 신용카드 공제

신용카드 소득공제 중 가족카드의 경우는 부부 중 누가 공제받을지 헷갈릴 수 있다. 가족카드를 사용하는 맞벌이 부부는 누가 결제했는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사용자 기준으로 소득공제를 적용하고 있어 신용카드 명의자만 공제를 받을 수 있다.

만일 신용카드 소득공제는 회사를 퇴직한 이후부터 받을 수 없기 때문에 중도에 퇴직을 한다면 회사를 계속 다니고 있는 배우자의 신용카드를 사용하는 것이 연말정산에 유리하다.

5. 자녀세액공제

9월부터 만 6세 미만 아동들에게 월 10만 원씩 아동수당이 지급됨에 따라 자녀세액공제는 사라지지만 2018년 귀속분에 대한 올해 연말정산까지는 자녀새액공제 적용을 받을 수 있다.

자녀 세액공제는 자녀 1인당 15만 원을 받을 수 있으며 셋째부터는 30만 원의 공제가 가능하다. 자녀가 셋이라면 첫째와 둘째 자녀는 각 15만 원, 셋째 자녀는 30만 원 등 총 60만 원의 공제가 가능하며 이는 2018년 분에 한해서만 적용되고 올해부터는 폐지된다.

단, 출산하거나 입양할 시 첫째 30만 원, 둘째 50만 원, 셋째부터 70만 원을 추가로 공제해주는 것은 폐지되지 않고 계속해서 적용된다.

만약 자녀가 셋인 맞벌이 부부가 자녀세액공제를 온전히 받으려면 기본공제대상을 한 쪽으로 몰아주는 것이 유리하다.

연말정산에도 전략이 필요하다. 하지만 연말정산 전략이 머리 아프고 귀찮기도 하다면 홈텍스의 편리한 연말정산을 활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15일부터 개통하는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에 로그인해 공제 항목을 클릭해 증명자료를 확인한 후 공제신고서를 작성한 뒤 예상세액을 계산한다.

이후 절세 안내를 받을 배우자의 주민등록번호를 입력하고 자료제공에 동의한다고 체크를 하면 부양가족을 누구의 기본공제대상자로 올릴 것이냐 여부에 따라 부부의 결정세액의 합계액을 비교해준다. 이후 어떤 방법으로 연말정산을 하는 것이 유리한 지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맘스매거진 디지털뉴스팀(http://momsmagazine.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