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물가 2.0% 상승… 채솟값 ‘폭등’

0
22

 

소비자물가지수가 13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특히 곡물 및 채소 등의 일상과 밀접한 농산물에서 가격 상승이 두드러져 가계 부담을 키우고 실정이다.

 

통계청이 1일 공개한 ‘2018년 10월 소비자물가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5.42(2015년=100)로 작년 10월보다 2.0% 상승했다. 작년 10월부터 올해 9월까지 연일 1%대를 유지하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3개월 만에 2%로 급상승한 것이다.

 

이러한 높은 물가상승률의 원인으로는 국제유가가 상승한 것, 석유류, 곡물, 농축산물의 가격 상승이 있다. 특히 농산물이 14.1% 상승해 전체 물가를 0.63%포인트 끌어올렸다. 채소류 물가의 경우에는 13.7% 상승했다. 이 역시도 14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뛴 것이다.

 

자세한 품목을 살펴보면, 쌀(24.3%), 토마토(45.5%), 파(41.7%), 무(35.0%) 고춧가루(18.8%) 등에서 가격 상승이 눈에 띈다.

 

또한, 어류·조개·채소·과실 등 기상 조건이나 계절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50개 품목을 기준으로 한 ‘신선식품지수’는 10.5% 올라 작년 8월(18.3%)에 이어 14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맘스매거진 디지털뉴스팀(http://momsmagazine.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