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다이어트 제품 등 인플루언서 광고 제품 일부 판매 중단

0
111

인플루언서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SNS를 통한 제품 판매 및 이용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식약처가 관련 제품 총 136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9개 제품을 판매 중단 및 회수 조치했다.

또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다이어트 효과가 있다고 판매되고 있는 제품에 대한 허위·과대광고를 집중 점검한 결과, 1930개 사이트가 이를 위반한 것으로 확인해 해당 사이트에서 판매되고 있는 124개 제품과 판매업체 415곳을 적발했다.

이번 검사 대상은 회원 수가 10만 명 이상인 카페, 페이스북 등 SNS에서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는 다이어트·헬스·이너뷰티 표방 제품 총 136건이었다. 검사 결과, ▲다이어트 표방 제품(5건) ▲헬스 표방 제품(3건) ▲이너뷰티 표방 제품(1건)이 기준·규격에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이어트 표방 제품 5건은 새싹보리 분말 제품이었으며, 부적합 사유는 ▲대장균(2건) ▲금속성 이물(2건) ▲타르색소(1건)로 확인됐다. 헬스 표방 제품 3건의 경우, 모두 실제 단백질 함량이 제품에 표시된 양보다 부족했다. 이너뷰티 표방 제품인 레몬밤 액상차는 세균 수가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다이어트 효과 등을 표방하며 판매하는 제품의 허위·과대광고 행위를 점검해 총 1930개 판매 사이트를 적발하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에 해당 사이트에 대한 차단을 요청했다. 허위·과대광고로 적발된 유형은 ▲다이어트 등 건강기능식품 오인·혼동(1559건) ▲원재료 효능·효과 소비자 기만 광고(328건) ▲부기 제거 등 거짓·과장 광고(29건) ▲비만 등 질병 예방 치료 및 효능 효과(8건) ▲체험기 광고(6건) 등이다.

식약처는 “일반 식품에 고지혈증·당뇨병 개선, 혈관 속 염증 개선, 다이어트 등의 표현을 사용하는 것은 소비자를 오인·혼동하게 할 수 있는 부당한 표시 및 광고에 해당한다”며 “성분의 효능·효과를 광고하고자 한다면 기능성고 유효성을 과학적·객관적으로 입증해 건강기능식품 기능성 원료로 인정받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맘스매거진 디지털뉴스팀(http://momsmagazine.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