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예방 생활습관.. 규칙적인 운동이 암 사망률 줄인다

0
78

평소 운동을 꾸준히 하는 사람은 암 진단 이후 사망률이 크게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 암을 진단받았더라도, 운동을 시작하면 마찬가지로 사망률이 감소했다.

우리나라 국민이 기대수명까지 생존할 경우 10명 가운데 3명 이상이 암에 걸리는 것으로 기대수명까지 암에 걸릴 확률이 무려 36%인 셈이다.

높은 암 발생 위험을 낮추고 암을 진단받았더라도 생존율을 크게 높이는 방법이 있다. 바로 규칙적인 운동이다.

미국 뉴욕 로즈웰 파크 종합 암센터 종양학과 연구팀이 국제 암 전문지 ‘암 원리&관리’에 밝힌 최신 논문에 따르면, 암 진단 전후에 주 3~4회 운동을 한 환자는 운동을 전혀 하지 않은 환자에 비해 사망률이 4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암 진단 전에는 전혀 운동을 하지 않다가 진단 후부터 운동을 시작한 환자도 사망률이 25~28% 낮았다. 일주일에 한두 번 운동을 한 환자도 운동을 전혀 하지 않은 환자보다 사망률이 현저히 감소했다.

연구진은 초기에서 말기까지 여러 병기의 암 환자 5800여 명을 대상으로 데이터를 조사·분석했다.

운동의 이러한 효과가 가장 강력하게 나타난 암은 유방암, 대장암, 전립선암, 난소암, 방광암, 자궁내막암, 피부암, 식도암 등 8가지 암이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에 따르면 암 발생의 3분의 1은 예방이 가능하고, 3분의 1은 조기 진단과 조기 치료로 완치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규칙적인 운동과 함께 생활 속 ‘암 예방수칙’을 지켜야 하는 이유이다. 보건복지부가 추천한 생활 속 암 발생 위험을 상당 부분 줄일 수 있는 암 예방수칙을 소개한다.

보건복지부 암 예방 수칙
1
담배를 피우지 말고, 간접흡연으로 인한 담배 연기도 피한다.
2
채소와 과일을 충분히 먹고, 다채로운 식단으로 균형 잡힌 식사를 한다.
3
음식을 짜지 않게 먹고, 탄 음식을 먹지 않는다.
4
암 예방을 위하여 하루 한두 잔의 소량 음주도 피한다.
5
주 5회 이상, 하루 30분 이상, 땀이 날 정도로 걷거나 운동한다.
6
자신의 체격에 맞는 건강 체중을 유지한다.
7
예방접종 지침에 따라 B형 간염과 자궁경부암 예방접종을 받는다.
8
성 매개 감염병이 걸리지 않도록 안전한 성생활을 한다.
9
발암성 물질에 노출되지 않도록 작업장에서 안전 보건 수칙을 지킨다.
10
암 조기 검진 지침에 따라 검진을 빠짐없이 받는다.

 

 

 

맘스매거진 디지털뉴스팀(http://momsmagazine.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