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워도 환기는 필수..겨울철 난방병 주의보!

0
44

본격적인 겨울 추위가 시작되면서 온풍기, 난로 등 난방 기구를 사용하는 곳이 늘고 있다. 난방 기구를 사용하면서 창문을 닫아두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실내 공기가 건조해지고 공기 질도 나빠지는 난방병에 걸릴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여름철에는 냉방병에 대해 잘 알고 있어 주의를 기울이지만 오히려 겨울철 난방병에 대해서는 무관심한 경우가 많다. 심각한 질환은 아니지만 일상 속 삶의 질을 저하시키고 일상에 불편을 가져올 수 있어 난방병 예방을 위한 대처 방법을 알아두는 것이 중요하다.

 

*겨울철 난방병, 밀폐건물 증후군 일종

난방병은 겨울철 과도한 난방과 건조한 실내 환경으로 인해 발생한다. 밀폐된 공간에 과도한 난방을 하게 되면서 몸이 실내외 온도차에 잘 적응하지 못해 생기는 여러 증상을 말한다. 주로 두통을 호소하며 눈, 코, 목 등이 건조해져 따갑거나 아프다. 가슴이 답답하고 어지럽거나 기억력이 감퇴되며 정신적인 피로감이 생겨 작업 능률이 떨어지고 무기력해지기도 한다. 심하면 허리나 무릎, 손목 등의 관절이 욱신거리고 손발이 붓는 경우도 있다.

난방병은 ‘밀폐건물 증후군’의 일종이다. 환경 요인에 의해 생기는 밀폐건물 증후군은 밀폐된 실내 공간에서 오래 생활해 생기는 여러 증상을 통칭하는 것으로 건물 내로 들어가면 증세가 나타나고 밖으로 나오면 괜찮아진다.

 

*겨울철 난방기 사용 자제

현대인들은 집, 사무실, 자동차 등 하루 중 80% 이상을 실내에서 생활하고 있다. 특히 추운 겨울철에는 실내에 있는 시간이 더 많아지는 만큼 당장 난방병 관련 증상이 없다고 하더라도 건강을 위해 항상 주의가 필요하다.

난방병 예방을 위해서는 첫째 가능하면 난방기 사용을 자제하는 것이다. 적절한 실내 온도는 18~20도이다. 실내 온도를 너무 높지 않게 맞추고 난방기 대신 무릎담요나 실내화 등 보온용품으로 보온을 하는 것이 건강에는 더 좋다. 따뜻한 차를 마시는 것도 몸을 보온하는 좋은 방법이다. 특히 실내로 들어와 난방기를 강하게 가동하는 경우 오히려 급격한 온도 차이로 인해 몸의 면역력이 약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둘째, 춥더라도 주기적으로 환기를 해야 한다. 일조량이 풍부하고 하루 중 가장 따뜻한 오후에 잠시 난방 기구를 끄고 창문을 열어두면 된다. 실내가 건조해지는 것을 막기 위해 가습기 혹은 습도 조절 식물을 이용해 적정 습도를 유지하는 것도 도움 된다. 하루 8잔 정도의 물을 섭취해 몸에도 수분을 충분히 보충하고 특히 환기가 잘 안되는 실내에 먼지가 많이 쌓이면 호흡기 질환에 취약할 수 있으므로 청소를 통해 청결한 환경을 유지해야 한다. 짧은 산책을 통해 맑은 공기를 마시고 외출이 어려운 상황이라면 틈틈이 가벼운 스트레칭으로 몸을 풀어주는 것도 난방병을 예방하는 좋은 방법이다.

 

 

 

맘스매거진 윤미란 기자(miran.yun@unicomm.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