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자외선, 노인성 안과 질환 유발할 수 있다

0
54

외출 시 피부 보호를 위해 선크림 등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지만 자외선에 손상 받는 눈에 대한 보호에는 소홀한 경우가 있다. 먼저 자외선은 파장에 따라 UV-B와 UV-A로 나뉜다. UV-B는 각막에 모두 흡수되지만 UV-A는 각막과 수정체에 일부 흡수되고, 일부는 망막까지 도달하여 영향을 미친다. 특히 강하고 오랜 자외선 노출은 각막 및 결막에는 염증, 수정체에는 백내장, 망막에는 황반변성 등의 발생에 영향을 줄 수 있어 자외선으로부터 눈을 보호해야 한다.

 

*갑작스러운 시력 저하? 황반변성

황반변성은 안구 내 망막 중심부에 위치한 황반이 변성되어 시력장애가 생기는 질환이다. 사물을 보는데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는 황반부에 문제가 생기면 물체가 휘어져 보이고 점차 시력이 저하되며 결국엔 실명에 이를 수 있다.

황반변성의 원인은 유전적인 요인과 함께 담배나 비만 등의 환경적 요인이 대표적이며, 자외선 노출이나 포화지방산 섭취가 그 발생과 연관이 있을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황반변성은 자각증상이나 초기 증상이 거의 없기 때문에 병이 어느 정도 진행된 후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그러므로 사물이 일그러져 보이거나 침침한 현상을 노화의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여기지 말고 안과를 찾아 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필요하다.

 

**흐릿한 시야·번짐 증상? 백내장

백내장은 녹내장, 당뇨성망막병증과 함께 3대 실명질환으로 꼽히는 대표적인 고령층 안과질환이다. 카메라로 치면 렌즈에 해당하는 수정체에 단백질의 구조적인 변화로 혼탁이 생겨 시력이 감소한다. 주로 노화에 의해 발생하지만, 최근에는 환경적 요인도 크게 작용한다. 자외선 또한 백내장의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다. 수정체에 자외선이 닿으면 활성산소를 발생시켜 세포를 손상시키고, 눈의 노화를 촉진한다.

수정체를 이루는 단백질이 혼탁해지며 빛이 통과하지 못해 안개가 낀 것처럼 뿌옇게 보이는 것이 백내장의 주요 증상이다. 혼탁의 정도는 나이가 들수록 심해해지는데 백내장이 생긴 수정체를 복구하는 방법은 없다. 그러므로 최대한 백내장 진행을 더디게 하는 약물 치료를 지속하다가 일상생활이 불편해지도록 심한 경우, 인공수정체로 교체하는 수술을 권한다.

그렇다면 자외선으로부터 눈을 건강하게 지키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할까? 자외선이 강한 날은 야외활등을 자제하고 불가피할 경우에는 선글라스를 반드시 착용하거나, 양산이나 모자를 써서 눈을 보호하는 것이 좋다. 그러므로 선글라스를 선택할 때에는 자외선 차단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자외선 차단 기능이 떨어지는 선글라스는 착용해도 효과가 없다. 특히, 색상은 진하지만 자외선 차단 기능은 부족한 선글라스는 더욱 위험하다. 짙은 색의 선글라스는 눈으로 들어오는 가시광선 양을 줄여 눈의 조리개 역할을 하는 동공을 크게 만든다. 동공이 커진 상태에서 더 많은 양의 자외선을 흡수하게 되면 매우 치명적일 수 있으므로, 선글라스를 고를 때에는 먼저 자외선 차단 지수를 확인하는 것이 필수다.

 

 

 

맘스매거진(http://momsmagazine.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