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실 구석구석 깨끗하게… 세제를 이용한 청소 꿀팁

0
88

집 안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면서 청소에 소홀한 곳이 바로 욕실이다. 욕실은 청소 후 조금만 지나도 얼룩이나 물때, 곰팡이가 쉽게 생기는 통에 관리가 어렵다. 물론 샤워하면서 쓱쓱 청소하면 되지만 쉽지 않다. 욕실 청소에도 요령이 있다? 세제를 잘 활용하면 욕실 청소가 한결 쉬워진다.

 

✓ 거울엔 린스

욕실에 들어갔을 때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게 거울이다. 다른 곳이 아무리 깨끗해도 거울이 얼룩으로 지저분하면 욕실이 지저분해 보인다. 거울 닦을 때 가장 좋은 도구는 ‘린스’다. 일단 마른걸레로 유리를 한번 닦아 먼지를 털어낸 뒤 그 걸레에 린스를 묻혀 거울을 비벼 닦으면 거울이 반짝반짝해진다. 게다가 물이 튀겨도 잘 흘러내리고 김도 잘 서리지 않아 시너지 효과가 좋다.

✓ 세면대·욕조엔 베이킹소다

세면대와 욕조가 흰색이라면 거뭇한 때가, 어두운 색이라면 희뿌연 때가 잘 낀다. 여기에 가장 간편한 청소 도구는 베이킹소다다. 물기가 없는 세면대와 욕조에 베이킹소다를 뿌리고 고무장갑을 낀 손으로 문질러 골고루 발라준다. 이 상태로 잠시 뒀다가 솔로 비벼주면 때가 베이킹소다에 들러붙어 쉽게 떨어져 나간다. 구연산이나 과탄산소다를 희석한 물을 뿌려 닦아도 잘 닦인다. 따뜻한 물 한 컵에 구연산이나 과탄산소다 한 스푼 정도만 녹여도 충분하다. 이를 분무기에 넣어 골고루 뿌려주고 솔로 비벼 닦으면 된다. 때가 심해 잘 지워지지 않는다면 희석액을 뿌리고 30분 정도 놔뒀다가 닦으면 잘 닦인다.

 

✓ 수도꼭지엔 식초

뿌옇게 변한 수도꼭지는 식초로 닦으면 광택이 돌아온다. 물때가 허옇게 낀 수도꼭지는 일반 세제로는 잘 안 닦인다. 이때는 식초를 물에 1:1 비율로 희석해서 수도꼭지에 묻혀 뒀다가 10분 뒤에 스펀지로 닦으면 허옇게 붙어있던 석회질이 말끔하게 없어진다.

 

✓ 변기엔 치약

욕실 청소 중 최고 난도를 자랑하는 변기 청소엔 치약이 답이다. 치약엔 연마제와 살균제가 함께 들어있어 솔에 묻혀 닦으면 찌는 때는 물론 냄새까지 잡아준다. 차선책으로는 살균 작용을 하는 식초나 구연산이 있다. 식초 한 컵이나 구연산 한 스푼을 넣고 5분 정도 놔뒀다가 솔로 비벼 준 뒤 따뜻한 물로 씻어낸다. 먹다 남은 맥주나 콜라가 있다면 이를 부어놨다가 솔로 닦아도 세정 효과가 좋다.

 

✓ 타일 틈새엔 과탄산소다

타일 사이에 낀 곰팡이는 없애기가 쉽지 않다. 생긴 지 얼마 안 됐다면 뜨거운 물로 적셔 놨다가 청소용 솔로 비비기만 해도 없어지지만, 오래된 것이라면 문제가 다르다. 이때는 뜨거운 물에 과탄산소다를 녹여 뿌려뒀다가 솔질하면 잘 없어진다. 이때 과탄산소다는 1컵, 물은 2컵 정도로 걸쭉하게 만들어야 더 효과가 좋다. 못 먹는 감자가 있다면 잘라 타일 틈새를 문질러도 곰팡이가 자취를 감춘다. 일단 청소해놓은 타일 틈새는 다시 곰팡이가 생기는 걸 예방하기 위해 식초와 물을 1:1로 섞어 뿌려둔다.

 

 

 

맘스매거진 디지털뉴스팀(http://momsmagazine.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