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 건강? ‘단짠 단짠` 식습관부터 주의해야

0
262

맵고 짠 식습관은 위 건강에 큰 영향을 미친다. 특히 증상에 따라 다르긴 하지만 국민 10명중 1명꼴로 위염치료를 받는 것을 보면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위염을 갖고 있다고 보아도 틀리지 않을 정도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7년 위염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약 528만명이다. ‘위장이 걸리는 감기’라고 불릴 정도로 흔한 질병이지만, 만성 위염에서 위암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알려진 만큼 가볍게 넘겨서는 안된다.

위염은 크게 급성위염과 만성위염으로 분류할 수 있다. 급성 위염은 주로 감염에 의해서 발생하게 되는데 헬리코박터균의 최초 감염, 세균, 바이러스, 기생충 등에 의해서 발병하게 되며 알코올이나 진통제와 같은 약물에 의해서도 위점막에 염증이 발생할 수 있다.

만성위염은 염증이 3개월 이상 장기적으로 지속되는 경우를 말한다. 만성 위축성 위염은 위의 위축이 발생하는 부위와 발생원인에 따라 A형과 B형으로 나눌 수 있다. A형은 자가면역력과 연관되어 발생하게 되고, 위의 체부에 발생하며, B형은 주로 헬리코박터와 관련되어 있고 주로 위의 전정부(하단)에서 발생하여 시간이 흐름에 따라 체부쪽으로 진행하여 변화가 나타날 수 있다. 실제 우리나라 만성 위축성 위염의 대부분은 B형 위염이라고 알려져 있다.

급성위염은 명치부위의 통증과 함께 오심 및 구토가 동반될 수 있고, 상한 음식 또는 약물을 복용하거나 과음이 원인이 되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이에 반해 만성위염은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으며, 비특이적으로 배 윗부분의 통증이나 식후 복부팽만감 및 조기포만감이 나타날 수 있어 다른 소화기 질환의 증상과 비슷하게 나타날 수 있다.

진단은 주로 내시경 검사를 통해서 이뤄진다. 우리나라는 전세계적으로 위암 발병률이 가장 높은 국가 중 하나이고, 내시경 검사는 위염과 함께 궤양 및 암까지 한번에 진단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소화불량이나 복통 등 소화기 증상이 있으면위 내시경이 권장된다. 위 내시경 검사를 통해 급성과 만성위염을 분류하며, 필요한 경우에는 조직검사를 추가로 실시해 염증 정도와 원인을 분석한다.

치료방법 또한 급성과 만성위염을 구분위해서 진행하게 된다. 급성위염은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는 자극적인 음식이나 음주, 흡연을 삼가하는 등 생활 습관의 교정과 더불어 증상완화를 위한 위산 억제제 등의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만성위염은 급성위염과 마찬가지로 식습관 개선과 관리에 중점을 두고 정기적으로 내시경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감염에 의한 위염이 아닌 경우에는 대부분 식습관 관리만으로 증상이 완화되는 경우가 많다. 특히 단짠단짠 음식의 경우 위에 강한 자극을 지속적으로 줘 위 건강에 나쁜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맘스매거진 디지털뉴스팀(http://momsmagazine.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