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동화 추천]고대 이집트 이야기 ‘어린이로 사는 건 너무 힘들어!’

0
64

학교 갈래? 악어한테 물릴래?
영국 박물관의 아주 특별한 세계사 여행

숙제와 시험, 공부의 압박……
새로 나온 게임을 아직 시작도 못했는데 아무것도 모르는 부모님은 책을 읽으라고 하다니!
그런데 이런 고통이 나만의 일이 아니었다면?
아이스크림도 없는 세상에서 똥을 치워야 했다면?
아플 때 약 대신 파리 피를 마셔야 했다면?

이 말도 안 되는 이야기가 사실인지 확인하고 싶다면 고대 이집트 어린이의 삶을 들여다볼 수 있는 책 <어린이로 사는 건 너무 힘들어!>을 소개합니다.

■ 고대 이집트 어린이들도 나만큼 힘들게 살았을까?

고대 이집트라고 하면 누구나 거대한 피라미드와 으스스한 미라를 떠올리게 된다. 그런데 지금 어린이들은 과연 고대 이집트의 신비한 매력을 궁금해할까요? 당장 닥친 숙제와 시험 때문에, 고대 이집트의 이야기는 나와 동떨어진 이야기라 생각하진 않을까요?

이 책은 정치, 교육, 문화, 종교 등을 포함해 고대 이집트와 관련된 거의 모든 지식을 아이들의 눈으로 살펴보고, 고대 이집트인들의 생활을 소개하는 지식 그림책이다. 비슷한 또래 어린이들이 무엇을 가지고 놀았는지, 학교생활은 어땠는지 현대 아이들의 삶과 비교해 설명한다. 약 4,000년 전 고대 이집트 어린이들은 자신과 어떤 점이 비슷하고 어떻게 다른 하루를 보냈는지 살펴보다 보면 어느새 책 속 고대 이집트 여행 속으로 푹 빠지게 된다.

또한, 친구들과 수다를 떠는 것처럼 입말을 살린 설명 덕에 지루하고 고리타분하고 딱딱하게 느껴질 수 있는 정보를 쉽게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다. 과연 고대 이집트 어린이들의 삶이 지금 우리들의 삶보다 나았을까요? 책을 읽고 나면 자신만의 깨달음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 영국 박물관 The Britishi Museum 의 고대 이집트 수업

박물관은 언제나 먼지 냄새 풀풀 나는, 고리타분한 장소일까요? 어떻게 하면 어린이들이 4,000년 전 고대 이집트에 대해 관심을 가질 수 있을까요?

세계 최고의 박물관 가운데 하나인 영국 박물관은 고증된 역사적 사실과 자료를 바탕으로, 철저하게 어린이의 시선을 통해 고대 이집트 어린이들의 일상을 쉽고 재미있는 글과 그림으로 재구성했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문명이자 약 4,000년 전 찬란했던 고대 이집트의 생활은 어린이들이 꼭 알아야 하는 정보와 어린이들의 수준에 맞는 어휘와 표현으로 재미있고 생생하게 재현되었다.

■ 유머러스한 일러스트레이션과 함께 읽는 고대 이집트 이야기

독자들은 책 속 설명을 따라 고대 이집트의 이곳저곳을 둘러보면 어느새 고대 이집트에 대한 지식을 자연스럽게 습득하게 된다. 죄다 동물 머리를 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던 고대 이집트의 여러 신들을 구분하고, 파라오와 여러 직업 종사자들, 복잡해 보이던 상형 문자, 미라를 만드는 과정 등 고대 이집트에 대한 기본 정보와 어린이들이 궁금해할 법한 정보를 유머러스한 일러스트레이션으로 재치 있게 설명하는 책이다.

 

 

 

맘스매거진 디지털뉴스팀(http://momsmagazine.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