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료 트렌드 말차, 녹차와 어떻게 다를까?

0
500

스타벅스의 ‘제주 유기농 말차로 만든 라떼’ 등 음료 시장에서 말차가 인기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색상에 민감한 젊은층 취향을 저격하면서 젊은층이 자주 다니는 트렌디한 카페나 디저트카페 등에서도 자주 등장한다. 특히 건강에 좋다라는 인식이 더해지면서 유기농으로 재배된 말차의 수요도 높은 편이다. 말차는 전통적인 녹차와 원료가 같지만 여러 가지 다른 특징을 갖고 있다.

녹차와 말차의 가장 큰 차이는 형태에 있다. 녹차는 말린 찻잎을 물에 우려 마시지만, 말차는 말린 찻잎을 곱게 갈아 가루를 내어 물에 타 마신다. 시루에서 쪄낸 찻잎을 그늘에서 말린 후 잎맥을 제거한 나머지를 맷돌에 곱게 갈아 분말 형태로 만든 것으로, 한 마디로 정리하면 녹차로 갈아서 만든 ‘분말 차’다.

가공 과정에도 차이가 있다. 말차는 햇차의 새싹이 올라올 무렵 약 20일간 햇빛을 차단한 차밭에서 재배한 찻잎을 증기로 쪄서 만들기 때문에 빛깔이 진녹색으로 매우 곱다. 말차는 녹차와 달리 햇차의 새싹이 올라올 무렵 약 20일간 햇빛을 차단한 그늘진 환경에서 찻잎을 기르며, 수확한 찻잎을 증기에 찐 다음 건조시켜 풍미를 높인다. 이후 말린 찻잎을 미세한 분말로 만든다.

뜨거운 물에 찻잎을 우려 마시는 일반 녹차에 비해 찻잎을 통째로 먹는 말차는 물에 우려지지 않는 차의 유익한 성분까지 모두 섭취가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예를 들면, 찻잎에 함유된 비타민A, 토코페롤, 섬유질 등을 녹차로 마시는 경우 40% 정도 섭취한다면, 말차의 경우 100% 섭취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시중에 말차와 비슷한 가루녹차도 판매되고 있지만, 가루녹차는 햇빛을 차단하지 않은 녹차의 어린잎을 잎맥까지 포함해 갈기 때문에 말차에 비해 입자가 거칠고 빛깔도 황갈색에 가깝다. 단, 가루녹차로 마시는 경우 말차처럼 찻잎에 함유된 지용성비타민과 섬유소를 모두 섭취할 수 있다. 녹차와 달리 찻잎 가루를 그대로 섭취하는 말차는 강력한 항산화제 폴리페놀이 풍부하다. 폴리페놀은 심장질환과 암으로부터 몸을 보호하고, 혈당조절과 노화예방을 돕는 이로운 영양소이다.

트렌디한 음료로 인기를 끌고 있지만, 말차는 카페인에 민감하다면 섭취에 주의해야 한다. 카페인 함량이 녹차보다 더 많다. 보통 가루 형태의 말차 1g당 카페인 함량은 35㎎ 정도 들어있다. 그러므로 카페인에 민감하다면 잠들기 최소 6시간 전에는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 특히 잎 전체를 마시는 것이기 때문에 세척이 중요하다.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맘스매거진 디지털뉴스팀(http://momsmagazi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