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루엔자 치료제 ‘타미플루’ 환청 등 부작용 20대 미만에서 높다

0
127

성인과 달리 어린이와 청소년에서 인플루엔자 치료제인 ‘타미플루’의 환각·환청 등 신경학적 유해반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타미플루는 지난 2009년, 신종 플루라고 불렸던 인플루엔자 A형 H1N1의 세계적으로 유행하면서 많이 사용되고 있다. 하지만 10년 전부터 타미플루로 인해 환각·환청 등 신경학적 이상이 발생할 수 있다는 보고가 있었으며 미국, 일본은 물론 국내에서도 최근 5년간 12건의 타미플루에 의한 환각 부작용 사례가 신고된 바 있다.

서울대병원 약물유해반응관리센터는 최근 5년간 서울대병원에서 타미플루를 처방받은 환자 7045명에 대한 약물유해반응 발생자료를 분석했다고 3일 밝혔다.

그 결과 총 29명의 부작용 발생 사례를 확인했고 타미플루에 의한 약물부작용 발생률은 0.41%로 나타났다. 이 중 오심·구토·설사 등 위장관계 증상(0.20%)이 가장 많았고 간독성(0.09%), 가려움과 두드러기 등의 피부증상(0.07%)이 뒤를 이었다.

하지만 환각·환청 등의 부작용이 발생한 사례는 한 건도 확인되지 않았으며, 1명의 환자(0.01%)에서 신경학적 유해반응(경련)이 발생했다.

하지만 외부 의료기관의 타미플루 사용 유해사례까지 추가 분석한 결과, 2건의 환각 발생 의심 사례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이들은 모두 10세 미만의 환자들이었다.

이는 타미플루 처방이 20세 미만의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많이 처방되는 것도 이유다. 실제 서울대병원에서도 20세 미만 처방이 46%를 차지했다. 특히 전체 타미플루 부작용의 90%가 이들에게 발생했으며 발생한 부작용의 19%는 입원 혹은 입원기간의 연장을 초래하는 심각한 유해반응이었다. 나머지 10%는 60세 이상의 노인 환자들에서 발생했지만, 이들 중 심각한 부작용 사례는 없었다.

서울대병원 조상헌 약물유해반응관리 센터장(알레르기내과)은 “타미플루는 어린이와 청소년에서 환각·환청 등의 신경학적 증상을 포함한 다양한 유해반응 발생 빈도가 높으므로 진료 시 이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반적인 성인의 경우에는 투약을 지속하더라도 1~2일 내 소실되는 위장관계 부작용이 주로 발생다. 따라서 신경학적 부작용 발생을 염려해 타미플루의 사용을 제한할 필요는 없다.

 

 

 

맘스매거진 디지털뉴스팀(http://momsmagazine.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