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 시즌 시작, 집안 습도 조절 ‘이렇게’ 하라

0
163

무더위와 함께 장마 시즌이 시작됐다. 요즘처럼 무더운 날씨에 습도까지 높으면 불쾌함, 짜증 등 몸과 마음뿐 아니라 집안 환경을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건강관리를 위해 가장 신경써야 하는 부분 중 하나가 바로 습기관리다. 실내 습도가 높으면 곰팡이와 세균이 번식하면서 식중독을 일으키거나 천식, 아토피 등을 악화시킬 수 있다.

그러므로 장마 시즌이나 여름철 집안을 건강하고 청결하게 유지하기 위해서는 환기, 습기 제거 등에 신경을 써야 한다. 특히 옷장, 신발장, 주방, 욕실 등은 습기 제거에 더 신경을 써야 한다 각 공간별로 습도 조절하는 방법을 확인해보자.

옷장은 수시로 환기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장마철에는 집 안 공기 역시 습하기 때문에 환기만으로는 부족할 수 있다. 그러므로 신문지, 대나무 숯, 녹차 등을 활용해 옷장의 습기를 제거해주어야 한다. 신문지를 한 장씩 접어 옷이나 옷걸이 사이사이 걸어주면 습기 제거는 물론 해충을 방지할 수 있다. 숯을 신문지에 싸서 옷장 구석에 넣어두어도 좋고, 마시고 남은 녹차 티백을 햇빛에 말려 걸어두는 것도 습기 제거 및 탈취에 효과적이다.

신발장 역시 평소 습도 관리가 중요하다. 신문지를 얇게 접어 신발장 바닥에 깔아주거나, 냄새나는 신발에 숯 몇 조각을 넣어두는 것도 습기를 제거하는 좋은 방법이다. 특히 신발이 비나 땀으로 젖은 경우에는 드라이어로 충분히 말린 후 신문지나 숯 조각을 넣어두면 좋다. 무엇보다 신발 사이 적당한 간격을 유지해 습기가 덜 생기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햇빛에 바싹 말린 원두 찌꺼기도 습기 제거 및 곰팡이 예방에 도움된다.

가족의 먹거리를 책임지는 주방은 특히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주방의 습기 제거는 굵은 소금, 베이킹소다 등을 활용하면 된다. 굵은소금이나 베이킹 소다를 싱크대 구석이나 선반에 두면 소금이 습기를 흡수해 촉촉해진다. 촉촉해진 소금은 전자렌지에 돌려주거나 햇빛에 말려 재사용할 수 있다. 특히 습도가 높을때 양념통 내용물이 서로 엉기거나 굳어지기 쉽다. 이런 경우 나무 이쑤시개를 넣어두면 나무가 습기를 빨아들여 변질을 막아준다. 단 이쑤시게를 넣어둘 경우 자주 교체해주어야 한다.

욕실은 수시로 환기하고 환기가 어렵다면 욕실 내부 물기 제거가 가장 중요하다. 물기 제거만으로도 습기로 인해 생기는 물때 및 곰팡이 번식을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베이킹 소다로 배수구 청소를 자주 하면 습기 제거는 물론 악취 제거에도 효과적이다. 초는 천연 항생제 성분이 함유되어 습기와 세균 번식을 막아주고 타일 사이에 초를 발라주면 곰팡이를 예방할 수 있다.

에어컨이나 제습기를 활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지만, 오래 사용 시 산소가 부족해지고 체내 수분까지 빠져나가 피부질환이나 기관지염을 일으킬 수 있어 가능하면 1~2시간 간격으로 켜고 끄기를 반복하면서 사이사이 환기를 해주어야 한다.

습도 높은 이 시즌에 몸과 마음은 물론 집까지 뽀송뽀송하게 관리하면서 여름철 건강관리를 해보자.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맘스매거진 디지털뉴스팀(http://momsmagazi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