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판 등 온열제품, 저온화상 주의보

0
399

겨울철, 추위로 인해 온열기 등 난방기구를 사용하는 과정에서 화상을 입는 일이 빈번하다. 화상은 100도 이상의 고온에서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4~50도의 저온에서도 화상을 입을 수 있다.

50도 이하 열에 한 시간 이상 접촉돼 피부가 손상되는 저온화상은 주로 난로, 핫팩, 전기장판 등 온열기구를 장시간 사용하다 발생한다. 스마트폰과 노트북 등 IT기기도 저온화상의 원인이 된다. 스마트폰을 10분 이상 통화하면 기기가 뜨거워지는 것을 느낄 것이다. 이 상태에서 귀를 대고 장시간 통화하면 피부에 화상을 입어 붉게 변할 수 있다.

저온화상은 고온화상보다 덜 위험해 보이지만, 오히려 즉각적으로 반응하지 않아 위험하다는 인식을 하지 않으면서 더 위험할 수 있다. 특히 피부가 약하고 피부감각이 떨어지는 유아, 고령층, 당뇨병 환자 등은 피부 깊숙한 곳까지 손상돼 치료가 어렵고 다른 장기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특히, 저온화상은 심할 경우 심장에도 영향을 미친다. 전기장판이나 온열매트에 장시간 누워 있으면 근육이 눌린 상태에서 칼륨 성분이 녹아나와 혈관으로 들어가 부정맥이나 심장쇼크를 유발할 수 있다.

저온화상을 예방하려면 핫팩은 피부에 직접 닿지 않게 사용하고 구매 시 KC인증마크를 확인해야 한다. 잠이 들면 열 감지가 느려지므로 온수매트나 전기장판 사용 시 타이머를 맞추거나 온도를 36~37도를 유지하는 게 좋다. 장판이나 매트가 직접 피부에 닿지 않도록 이불을 깔고 사용하고, 매트가 따뜻해지면온도를 낮춰야 한다. 스마트폰으로 장시간 통화할 땐 마이크 기능이 포함된 이어폰을 사용해 피부가 기기에 직접 닿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

 

 

맘스매거진 윤미란 기자(miran.yun@unicomm.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