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 마시는 탄산음료.. 당분 함유량 과연 얼마?

0
437

본격적인 한낮 더위가 시작되면서 톡 쏘는 맛의 탄산음료를 즐겨 마시는 이들이 늘고 있다. 탄산음료가 몸에 좋지 않다는 사실을 알고 있으면서도 더운 날찌에 탄산음료의 유혹을 떨치기는 쉽지 않다. 그렇다면, 탄산음료 섭취를 줄여야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탄산음료는 정제당과 정제수, 탄산가스, 구연산, 카페인, 인산 등으로 구성되고, 캐러멜색소 등 색을 내는 합성착색제나 향을 내는 합성착향료 등 인공첨가물도 들어있다. 즉 탄산음료는 당분 함유량이 높은 음료라는 뜻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콜라 1캔(250㎖)에 포함된 당류는 27g이다. 27g은 각설탕 7개 분량이다.

WHO는 성인 하루 당 섭취량을 50g으로 제한하고 있다. 결국 콜라 한 캔만으로도 하루 섭취량의 절반 이상을 채우는 셈이다. 탄산음료 속 당분이 몸속에 지방으로 축적되면 비만은 물론 당뇨병, 동맥경화 등 만성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다.

탄산음료에 든 인산 성분은 세균과 곰팡이가 생기는 것을 막고 톡 쏘는 맛을 낸다. 하지만 탄산음료를 지나치게 많이 마시거나 오랫동안 섭취하면 건강을 해칠 수 있다. 특히 인산 섭취는 칼슘을 빠져나가게 해 뼈를 약하게 만들기 때문에 골다공증의 원인 중 하나가 될 수 있다. 또한 탄산음료를 오래 마시면 치아 겉면이 벗겨져 부식될 가능성도 있다. 인산 섭취는 골다공증의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몸 속에 있는 칼슘이 빠져나가도록 해 뼈를 약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오랜 기간 계속 탄산음료를 마시면 치아 겉면에 벗겨져 부식될 가능성이 높다.

탄산음료는 당분 함유량이 높은 것 이외에도 비타민, 무기질 등 영양소가 전혀 없다. 탄산음료를 마시면 흡수한 당을 에너지로 바꾸기 위해 영양소가 필요한데 탄산음료 자체에는 영양소가 없기 때문에 우리 몸속에 있는 비타민이나 미네랄 등을 사용하게 된다. 이런 이유로 몸속 비타민이나 미네랄이 부족해지면 쉽게 피로해진다.

날씨가 너무 더울 때 갈증을 해소하거나 수분 보충을 위해 탄산음료를 마시는 경우도 많지만 실제 별 도움은 되지 않는다. 오히려 탄산음료 속 카페인이 이뇨작용을 해 몸에 들어온 탄산음료보다 더 많은 양의 물을 내보내 오히려 수분을 빼앗길 수 있고, 탄산음료 속 당분이 혈당을 빠르게 높이면서 갈증을 더 유발할 수 있다. 또한 탄산음료 속 각종 인공첨가물도 문제가 된다. 인공첨가물은 밖으로 빠져나가지 않고 몸속에 쌓이는데, 지나치면 신경장애로 이어질 위험성이 있고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염증 위험도 높다.

최대한 적게 마시는 것이 좋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탄산음료를 마시고 싶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치아 건강을 위해서 입에 머무는 시간을 짧게 줄여야 한다. 공복에 마시면 위가 큰 부담을 느낄 수 있어 삼가하고, 얼음을 섞어 마시거나 물을 많이 마셔 당분이 중화되게 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무엇보다 탄산의 톡 쏘는 맛을 좋아한다면 탄산음료 대신 탄산수를 마시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탄산수는 당분이 없고 탄산만 있기 때문에 위와 장 운동을 활발하게 하고 배변기능에 도움되기 때문이다.

탄산의 톡 쏘는 느낌을 포기할 수 없다면 탄산수를 마시는 것을 추천한다. 탄산수는 당분이 없고 탄산만 들어 있기 때문이다. 당분이나 카페인이 들지 않은 탄산수는 위와 장 운동을 활발하게 해줘 배변기능에 도움된다.

특히 콜레스테롤이 많은 햄버거, 피자 등 고칼로리 음식과 탄산음료를 함께 마시면 엄청난 칼로리 섭취를 하게 되기 때문에 고칼로리 음식 섭취 시 탄산음료 대신 탄산수나 우유 등을 마시는 것도 좋다.

 

 

맘스매거진 윤미란 기자(miran.yun@unicomm.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