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기름 VS 들기름, 스마트한 활용 방법

0
317

전 세계인의 주목을 받는 건강 음식 중 하나가 바로 참기름과 들기름이다. 한식에 넣는 오일뿐 아니라 빵에 발라먹는 페스토나 파스타 오일로 소개되기도 한다. 특히 몇 해 전에는 참기름과 들기름이 프랑스 세계 오일 콩쿠르에서 금상과 은상을 휩쓸기도 했다.

해외에서도 주목받고 있는 우리의 전통기름, 하지만 요리할 때는 막상 어떤 것을 넣어야 할지 고민되는 경우가 많다. 각 기름의 효능 그리고 보관법, 찰떡궁합 식재료를 확인해보자.

참기름 vs 들기름 효능?

참기름에 있는 지방산의 80%는 올레산과 리놀레산 등 불포화지방산이며 이는 혈액 내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생성을 억제하는데 도움을 준다. 특히, 토코페롤과 리그난이 들어있어 노화억제 효과가 있다. 최근 해외에서는 화장품 원료로 사용할 정도로 피부미용이나 노화 방지에 우수한 성분이 가득하다.

들깨의 경우, 오메가-3지방산에 주목을 받고 있다. 들깨로 만든 들기름은 오메가-3 지방산 계열인 알파-리놀렌산이 풍부하다. 60% 이상 알파-리놀렌산이 들어있으며 이는 다른 식물성 기름에 비해 상당히 높은 수치다. 오메가-3지방산은 각종 성인병의 예방을 돕기 때문에 하루에 들기름 밥 수저 기준 1/2스푼 분량의 섭취를 권장한다.

참기름 vs 들기름 찰떡궁합?

참기름은 시금치 요리에 활용하기 좋다. 비타민의 흡수율을 높이며, 마지막에 참기름을 넣으면 맛과 향도 살려준다. 최근에는 서양요리의 향신료로 변신하고 있다. 아몬드와 바질을 함께 섞어 페스토로 만들면 빵에 발라먹거나 샐러드에 뿌려먹기에 좋다.

들기름은 도라지나물을 볶을 때 넣으면 느끼하고 쓴맛을 줄어들게 만든다. 또한, 양념에 들기름을 넣으면 생선의 비린내를 제거하는데 좋다. 들기름 역시 샐러드드레싱이나 파스타에도 어울린다. 발사믹 식초에 깻잎과 생들기름을 섞어 발사믹 드레싱 소스를 만들면 오메가-3가 풍부한 식단이 완성된다.

볶을까 vs 그냥 먹을까?

기름은 같은 기름일지라도 볶는 방식에 따라 맛과 향미가 달라진다. 고온에 오래 볶을수록 맛이 고소해지고 색이 짙어진다. 참기름의 경우 볶으면 항산화 성분인 리그난 함량도 높아지지만 200℃ 이상의 고온에서 오래 볶으면 발암물질인 벤조피렌이 증가하므로 주의해야 한다.

기름을 그냥 먹으면 깔끔한 맛을 즐길 수 있다. 참깨와 들깨를 자연건조한 후, 저온에서 기름을 추출하는 공정을 거쳐 만든다. 생들기름은 볶아 추출한 들기름에 비해 들깨 특유의 향이 강하며, 생참기름은 무향, 무취로 나물 무침보다는 드레싱 등 다양한 요리에 적용이 가능하다.

참기름 vs 들기름 보관법?

참기름과 들기름은 보관방법도 달리해야 한다. 참기름은 리그난 성분이 산패를 막아주기 때문에 상온에 보관이 가능하며, 저온에 보관하면 오히려 향이 떨어진다. 반대로 들기름은 오메가-3 지방산이 다량 들어있어 공기 중에 노출되면 쉽게 변질되기 때문에 저온 저장이 필수적이다. 또한 참기름에 비해 섭취 기간도 짧다. 들기름은 개봉 후 1~2개월 이내에 빠르게 먹어야 좋다. 들기름을 오래 두고 먹으려면 들기름과 참기름을 8:2의 비율로 섞어 보관하면 된다. 영양소가 보충될 뿐 아니라 풍미도 높아진다.

맘스매거진 디지털뉴스팀(http://momsmagazine.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