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울 추석 차례상차림, 전통시장이 마트보다 13% 저렴하다

0
70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이하 공사)는 알뜰한 추석 명절 준비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서울시내 25개구 전통시장, 대형마트 및 가락시장 내 가락몰 등 총 61곳을 대상으로 2018년 추석 차례상차림 비용을 조사․발표하였다.

간소화 추세를 반영하여 추석 수요가 많은 주요 36개 품목(6~7인 가족 기준)을 조사한 결과, 전통시장 구매비용은 192,676원으로 전년 대비 3.9% 상승, 대형마트 구매비용은 221,285원으로 전년 대비 2.7% 하락하였으나, 여전히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약 13% 가량 저렴하였다.

전통시장의 경우는 무, 배추, 대파, 시금치 등의 일반 채소류의 가격 상승폭이 대형마트보다 상대적으로 컸으며, 대형마트의 경우는 약과, 다식, 부침가루 등 가공 식품류의 가격이 하락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한편 가락시장에 위치한 가락몰에서의 구매비용은 179,975원으로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에 비해 각각 7%, 19% 낮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자치구별 전통시장 구매비용은 서대문구․서초구․중랑구가 평균 21만 원대로 높은 반면, 용산구․동작구․동대문구는 평균 16만 원대로 낮은 편이었다.

공사는 물가 변동 가능성이 높은 추석 성수품 특성을 감안, 공사 누리집(홈페이지 www.garak.co.kr)에 주요 품목 가격지수와 거래동향을 상시 제공하고, 추석 연휴에 근접한 9월 19일(수)에 차례상차림 비용 2차 조사 결과를 추가․발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