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의 계절, 디뮤지엄에서 즐기는 미술관 속 작은 도서관 ‘일주일만 엽니다’

0
52

최근 책을 단순히 읽는 것을 넘어 도서관이나 책방을 가는 행위 자체가 치유와 감동을 주며 하나의 라이프스타일로 굳어지고 있다. 또한 개인적 활동에 그쳤던 독서가 함께 모여 토론하고, 책을 중심으로 취향을 공유하는 등 다양한 문화로 발전해나가고 있다.

디뮤지엄은 이 같은 트렌드에 맞춰 선선한 가을날 책 한 권의 여유를 즐길 수 있는 북 라운지 ‘일주일만 엽니다’를 10월 30일부터 11월 4일까지 운영한다.

디뮤지엄 4층 스튜디오에 마련된 미술관 속 작은 도서관 ‘일주일만 엽니다’ 북 라운지는 국내외 소설과 에세이, 인문학, 예술, 디자인, 식물 등 다양한 분야의 도서 800여 권을 선보인다. 또한, 이 공간들은 홈퍼니싱 브랜드 마켓B와 비플러스엠의 가구로 채워져 아늑한 분위기를 조성한다.

이와 함께 책을 쓰고, 읽고, 기획하는 이야기가 담긴 4가지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10월 30일 오후 6시에는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이도우 작가와의 북 토크 그리고 영감을 주는 날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보는 ‘책을 쓰다’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11월 2일 오후 7시에는 로컬 다큐멘터리 매거진 ‘nau magazine’의 남윤주 디렉터가 이야기하는 매거진 메이킹 스토리와 지속 가능한 도시의 삶에 대한 토크 프로그램 ‘책을 기획하다’가 열린다.

11월 3일 오후 1시에는 해방촌에 위치한 독립서점 스토리지북앤필름의 강영규 대표와 독립출판과 서점 운영에 대한 토크 ‘책을 만들고, 책방을 운영하다’가 이어진다.

마지막으로 11월 4일 오후 12시에는 뉴욕 공립 도서관의 24시간을 그린 영화 ‘뉴욕 라이브러리에서’를 상영하는 프로그램 ‘책을 읽다’가 진행된다. 자세한 내용은 디뮤지엄 공식 홈페이지 및 SNS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맘스매거진 디지털뉴스팀(http://momsmagazine.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