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육아종합지원센터, 영아부모를 위한 양육서 개발

0
124

초보 부모들이 육아에 대한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는 양육서가 배포된다.

서울시 육아종합지원센터는 초보 부모들을 위해 ‘육아는 처음이지만 좋은 부모가 되고 싶어’라는 영아 부모를 위한 양육서를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초보 부모들은 아이마다 다른 기질과 특성, 영아 발달에 대한 이해 부족, 쏟아지는 많은 정보의 홍수 속에서 양육에 대한 원칙을 찾기 어려워 육아에 대한 부담을 크게 느낀다.

육아종합지원센터는 0~36개월 영아 자녀를 둔 초보 부모를 위해서 관련학과 교수, 심리상담 전문가, 발달전문가가 함께 양육서를 개발했다.

책자에는 ▲양육의 8가지 원칙 ▲영아의 기질별 특성 ▲영아의 발달 특성이 문제로 보여지는 행동 등 3가지 대 주제를 중심으로 내용을 수록했다.

특히 기질 및 발달 특성 부분에서는 영아 부모들이 자주 고민하는 상황에 대한 적절한 솔루션을 제공으며 부모가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삽화 및 만화 등을 활용했다.

먼저 양육의 8가지 원칙에는 부모 됨에 대한 자부심, 자녀와의 적절한 심리적 거리의 필요성, 자존감, 자율성 등 부모가 꼭 알아야 할 원칙에 대한 이야기가 스토리텔링 형식으로 구성됐다.

영아의 기질별 특성에 대해서는 순한 아이, 까다로운 아이, 반응이 느린 아이 세 가지로 정리하고, 해당 기질에 따라 부모가 어떻게 자녀를 도와야 할지 알려육아는 처음이지만 좋은 부모가 되고 싶어 본문 예시다.

또 영아시기에 보여지는 발달상 자연스러운 행동인 물건 던지기, 애착물건에 집착, 자해하거나 깨물고 때리는 행동 등 부모에게 문제행동으로 받아들여지는 상황에서 아이들에 대해 바르게 이해하고 도울 수 있는 방법을 안내했다.

해당 책자는 서울시 및 자치구 육아종합지원센터, 서울시녹색장난감도서관등을 통해 무상 배포할 예정이며 서울시 소재 어린이집의 가정통신문 등을 통해서도 안내될 예정이다.

 

 

 

 

맘스매거진 디지털뉴스팀(http://momsmagazine.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