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블리 호박즙에서 곰팡이 발견, 불매운동 일어나나

0
216
피해자 SNS 캡쳐

쇼핑몰 임블리에서 판매된 ‘호박즙’에서 곰팡이가 발견돼 제품 위생 논란이 일어나고 있다.

지난 2일 임블리 쇼핑몰에서 호박즙을 구매했다고 밝힌 A씨는 본인의 SNS를 통해 “호박즙에 곰팡이가 생겼고 게시판에 올리니 환불은 어렵고 그동안 먹은것에 대해선 확인이 안되니 남은수량과 폐기한 한개만 교환을 해주겠다며 교환 접수해서 보내라는 게 끝”이었다며 “너무 어이가 없고, 보통은 이런식이면 환불이 예의 아니냐”며 불만을 토로했다.

이 게시물은 SNS내에서 빠르게 확산되었고 임블리 쇼핑몰 공식 계정 및 임지현 상무의 개인 계정에는 이번 사건에 대한 소비자들의 항의가 이어졌다. 논란이 계속 커지자 임씨는 지난 3일 개인 SNS 계정을 통해 사과문과 함께 해당 제품에 대한 판매를 중단하고 전량 환불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임씨는 이후 자신의 SNS 계정에 이용자들이 댓글을 달 수 없게 댓글창을 닫아버렸다. 임씨는 “추측성 댓글들이 난무하고 있다”며 “사실이 아닌 추측성 댓글들이 사실화되는 경우를 저는 수도 없이 겪어왔다. 그리하여 댓글창을 닫아두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러한 대처에도 불구하고 호박즙과 댓글 차단에 대한 논란이 지속되자 임씨는 결국 개인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현재 소비자들은 쇼핑몰 임블리의 계정으로 넘어가 항의를 이어가고 있다.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