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부터 초등학교 방과후 돌봄교실 증설.. 대상 학년 확대 및 운영시간 연장 추진

0
197

교육부가 올해 3월 초등학교 방과후 돌봄교실 1400여실을 증설한다.

이에 따라 지난해보다 2만여 명 늘어난 28만명이 방과후 돌봄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또 지역에 따라 노후 환경 개선과 함께 돌봄교실 대상 학년 확대와 저녁 7시까지 운영시간 연장 방안도 검토·추진한다.

교육부는 신학기 시작 전 겨울방학 기간에 집중 확충해 신학기에 1218실을 증실·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당장 석면공사 실시 등으로 3월 개소가 어려운 일부 학교는 2학기를 전후해 200여 실을 추가로 늘릴 예정이다.

늘어나는 초등돌봄교실 수가 가장 많은 지역은 서울(301실)이다. 이어 ▲경기 293실 ▲인천 167실 ▲대전 109실 ▲대구 89실 ▲경북 60실 ▲부산 31실 ▲세종 27실 ▲충북 27실 ▲전북 27실 ▲강원 22실 ▲경남 15실 ▲제주 15실 ▲충남 12실 ▲울산 11실 ▲전남 10실 ▲광주 2실이 늘어난다.

일선 시・도교육청은 기존 겸용 돌봄교실 190실을 전용교실로 전환한다. 노후한 돌봄교실 1354실은 새로 단장하는 등 총 1620실의 돌봄교실의 환경 개선을 함께 추진한다.

이번에 확충·개선하는 돌봄교실은 학생들이 단순히 머무는 공간을 넘어 놀이와 쉼이 어우러져 정서적 안정을 도모할 수 있는 창의적・감성적 공간으로 조성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디자인 설계과정에 학생과 돌봄전담사, 교사 등 공간을 실제 이용하는 수요자를 참여시켜 색채나 교구, 공간 구성에 대한 의견을 들어 추진한다.

돌봄서비스 대상 학년과 시간을 확대하는 방안도 지역별로 추진하기로 했다. 각 지역의 돌봄수요와 학교·지역 여건을 고려해 초등 1~2학년 외에 다른 학년까지 확대하고, 학부모 동의 하에 저녁 7시까지 돌봄교실을 연장 운영하는 방안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지난해 기준 저녁돌봄서비스가 이뤄진 돌봄교실은 1866실로, 전체 27% 수준인 1만131명이 참여했다. 교육부는 정책 추진을 위해 차관을 단장으로 ‘신학기 초등돌봄교실 운영 점검·지원단’을 꾸려 시·도교육청별 신학기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현장의 애로사항 등을 듣고 지원할 계획이다. 교육청과 교육지원청을 중심으로 돌봄 관련 민원에 적극 대응하고, 돌봄교실 시설 확충 진행상황 등을 점검·지원하기 위해 교육청과 지원청, 국·과장을 반장 또는 담당관의 전담팀 현장점검반 및 민원담당관제를 3월까지 상시 체제로 꾸려 운영한다.

학교가 돌봄교실 신청자를 모두 수용하기 어려운 경우에는 지역아동센터,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다함께돌봄센터 등 지역 돌봄서비스 제공기관과 연계하는 등 돌봄수요에 적극 대처할 계획이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학교 현장과 함께 돌봄교실을 계속 확대하고 있으나 매년 수요가 늘어나고 있어, 신학기 돌봄교실 운영에 만전을 기해 돌봄 공백 발생을 최소화하고 학생과 학부모가 만족할 수 있는 돌봄이 이루어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초등돌봄 서비스의 확대와 안정적 운영을 위해서는 지역(마을)과의 연계 강화가 중요하므로 올해 출범한 온종일 돌봄체계 현장지원단을 중심으로 관계부처 및 지자체와의 긴밀한 협력을 유도해 현장의 어려움이 없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맘스매거진 디지털뉴스팀(http://momsmagazine.co.kr)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