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서울 소비경기지수 1.8% 증가, 가전·정보통신, 숙박 등 급증

0
83

– 소매업은 가전제품·정보통신, 무점포소매, 종합소매업이 상승 주도
– 숙박·음식점업 중 숙박업은 급증하였지만 주점·커피전문점업은 부진
– 서남권, 도심권, 동남권 순으로 소비 호조, 동북권, 서북권은 감소

 

서울연구원이 ‘2018년 8월 카드매출 빅데이터를 통해 본 서울소비경기지수’를 발표하였다.

2018년 8월 서울소비경기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1.8% 증가하며 지난달 오름폭과 유사한 소비증가세를 보였다.

업종별 지수를 살펴보면 소매업은 종합소매업, 무점포소매 및 가전제품·정보통신의 소비 주도로 전년 동월 대비 2.6% 증가를 보였다.

숙박업은 올해 들어 최고의 오름폭(17.9%)을 보였지만, 음식점업과 주점·커피전문점업의 감소세가 지속되면서 숙박·음식점업은 0.7% 증가에 그쳤다. 이달 숙박업의 소비증가는 호텔업뿐만이 아닌 여관업에서도 두드러지게 나타난 것이 특징적이다.

8월에는 서남권의 소비증가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서남권에 이어 도심권, 동남권 순으로 경기호조를 보였으며 동북권, 서북권은 이달에도 감소세를 보였다.

도심권의 소비경기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1.3% 증가하며 지난달에 비해 오름폭이 확대되었다. 소매업은 의복·섬유·신발과 무점포소매의 부진이 지속되었지만 종합소매업, 가전제품·정보통신의 소비증가로 소비감소폭이 축소(소매업 0.7% 감소)되었다. 숙박·음식점업은 숙박업의 높은 소비증가율에도 불구하고 음식점업의 부진이 심화되며 전월에 비해 오름폭이 축소(숙박·음식점업 4.1% 증가)되었다.

이번 연구를 맡은 서울연구원 조달호 박사는 “소비경기는 최근 3개월간 약 1% 후반대의 양호한 오름폭을 보였다. 동일기간 보합세를 보인 숙박·음식점업의 경우 숙박업은 높은 증가세가 지속된 반면, 주점·커피전문점업은 감소가 두드러졌고, 음식점업은 큰 등락 없이 보합세를 보인 것이 특징이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맘스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